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제·민생 초점" vs "민심 외면"

여야, 신년회견에 엇갈린 반응
민주 "포용적 성장 의지 담겨"
한국 "실패한 경제정책 고집"

2019년 01월 11일(금) 제2면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여야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극명하게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경제·민생에 초점을 맞춘 회견이라고 긍정평가했으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민심을 외면한 회견이었다고 혹평했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람 중심 경제’,‘혁신적 포용국가’를 기치로 ‘다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드러났다"며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회견이었다"고 호평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경제적 성과가 재벌 대기업과 소수의 고소득층에 집중돼 양극화와 불평등이 극심해졌다는 대통령의 현실 진단에 생각을 같이한다"며 "이는 우리가 사람 중심의 경제, 공정경제, 혁신성장으로 경제기조를 바꾸어야만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가 경제와 민생을 살리고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는 일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당리당략과 정치공방을 떠나 야당도 동반자로서 힘을 모아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은 역시나 ‘몽상’에 빠져 있고 국민은 ‘한숨’에 빠져 있다는 것만 확인해줬다"며 "국민은 대통령이 경제와 민생에서 만큼은 ‘이념의 함정’에서 빠져 나오길 간절히 바랐지만 대통령의 답은 외면과 무시였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 수석대변인은 "오로지 실패한 소득주도 성장 정책, 세금 퍼붓기 정책만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는 독선적 선언의 연속일 뿐"이었다며 "엄중한 민심과 동떨어졌고 대통령만을 위한 현실 도피 수단이 됐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반성문을 원했는데 대통령은 셀프 용비어천가를 불렀다"며 "대통령은 포용적 성장을 강조했지만, 자영업자와 청년들 그 누구도 포용하지 못했다"고 쏘아붙였다.

또 김 수석대변인은 "김태우 수사관,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과 관련한 질의 때 문 대통령은 내로남불의 모습을 그대로 드러냈다"며 "지금 국민이 가장 걱정하는 건 청와대의 권력 적폐"라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회견 내용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아쉬움을 나타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이 포용성장과 혁신성장에 대해 진일보한 방향을 제시했다고 본다"면서도 "양극화 해소와 지역 격차 해소에 대한 전략은 보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대통령이 사람 중심 경제를 천명한 것은 일견 다행이지만 경제 초점을 노동자보다는 기업에 두고 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