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남교산지구 주민대책위원,정부의 일방적 신도시 발표 철회 강력 촉구

2019년 01월 14일(월) 제8면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하남교산지구 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 11일 오후 시청 앞 농구장에서 주민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정부의 일방적 신도시 발표 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2019011101010003971.jpg
대책위는 ‘주민 동의 없는 신도시 철회’, ‘신도시 살인개발 수용 반대’를 외치며 하남교산 신도시 저지 투쟁을 천명했다.

석철호 위원장은 "주민들의 생존권이 걸린 중차대한 정책을 발표하면서 하남 주민들과 단 한마디 상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했다"며 "국민과 소통하며 정의롭고 공정한 국가를 만들겠다는 문재인정부가 이처럼 일방통행식으로 정책을 밀어붙이는 것은 천부당만부당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조상 대대로 살아온 우리 삶의 터전을 빼앗아 누구의 보금자리를 만들어 주려는 것인가"라며 "쫓겨나게 될 우리 주민들은 대체 어디로 가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석 위원장은 "우리는 결코 이 땅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는 주민들이 원치 않는 신도시 발표를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