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추행 의혹’ 서구청장 진상 밝혀야

전공노 "상식적 행동 볼 수 없어" 변호사 자문 후 경찰 수사 의뢰
지역 주민들도 비난 목소리 거세 "잘못 사과하고 청장직 사퇴해야"

2019년 01월 23일(수) 제19면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 인천시 서구 시민들로 구성된 ‘희망봉사단’ 여성회원들이 22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직원 성추행 의혹이 있는 이재현 청장에 대한 수사당국의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인천시 서구 시민들로 구성된 ‘희망봉사단’ 여성회원들이 22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직원 성추행 의혹이 있는 이재현 청장에 대한 수사당국의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이재현 서구청장의 성추행 의혹이 사법기관 수사로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인천지역본부 서구지부는 22일 성명서를 내고 "이재현 청장의 성추행 의혹을 사법기관에 수사의뢰 하겠다"고 밝혔다.

공무원노조는 "이 청장은 적절하지 못한 시기에 회식을 가진 것은 사과하면서 성추행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며 "고생이 많았던 남녀 직원들 볼에 고마움을 표시했다는데, 서구청 개청 이래 어느 누가 고맙다고 볼에 표현한 사람이 있었느냐"고 비난했다.


이어 "상대방의 동의 없는 신체 접촉이고, 일반적인 상식을 가진 사람의 태도라고 볼 수 없다"며 "이는 아직도 공직사회가 변하지 않고 있는 남성 중심의 가부장적 위계문화에서 비롯된 태도며, 성 평등 관념이 부족한 조직문화가 그대로 나타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당시 부서장은 사전 자리 배치를 통해 청장 옆에 여직원이 앉도록 강제하고, 회식 후에는 세 차례에 걸쳐 직원들에게 전화와 회의 형태로 입단속을 시켰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노조는 "모든 상황을 종합해 봤을 때 청장의 성추행 의혹은 변호사의 자문을 얻어 검찰과 경찰에 수사의뢰하기로 결정했다"며 "반드시 한 점 의혹도 없이 명명백백하게 밝혀 피해자가 영원히 안고 갈 심리적 고통과 트라우마를 지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해당 부서장은 은폐 정황이 있는 만큼 직원들과 분리하는 차원에서 인사 조치를 즉각 실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구지역 시민들도 이재현 청장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서구 희망봉사단 회원 10여 명은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청장이 동료 직원 장례식 다음 날 벌인 술판 회식과 성추행 의혹은 수사당국의 철저한 조사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대한민국 어느 구청장이 직원들을 격려하면서 볼에다 고마움을 표현한다는 말인가"라며 "이재현 청장의 입장문은 궁색한 자기 변명과 궤변으로 일관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청장은 지금이라도 자신의 잘못을 명백히 밝혀 공개 사과하고, 구청장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며 "진실이 밝혀지지 않는다면 사법당국에 고발 조치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서구청 관계자는 "회식을 진행한 부서장 관련 입단속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자세한 내용은 해당 부서에 확인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