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의회 "체육계 성폭력·인권침해 피해 접수"

처벌·피해예방 대책 마련 약속

2019년 01월 24일(목) 제3면
김유리 인턴기자 kyr@kihoilbo.co.kr
▲ 23일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소속 위원들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체육계 성폭력 피해자 민원 접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23일 인천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소속 위원들이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체육계 성폭력 피해자 민원 접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인천시의회가 체육계의 성폭력과 인권침해 관행을 바로잡기 위해 민원을 직접 접수한다.

23일 문화복지위원회 소속 의원 9명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광역시의회 체육계 성폭력 및 인권침해 민원 접수모임’을 결성하고 계획을 발표했다.


이 모임은 인권침해 사건 발생 후 있을 수도 있는 묵인과 방조 등의 관행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성준(미추홀1) 의원은 "인권침해와 성폭력 사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두려움에 의해 표출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며 "개인정보 보호 및 제보자 보호를 철저히 해 사례들을 밝혀 내겠다"고 말했다.

피해 사례는 의원들이 이메일, 전화, 문자메시지 등으로 접수한다. 그 후 사안들을 토대로 시의회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해 가해자들에 대한 처벌과 피해예방,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구체적인 해결방안 모색을 위해 교육청, 인천시청, 경찰, 검찰, 시민사회단체 등과 협조할 계획이다.

손민호(계양1) 의원은 "이 모임의 성공열쇠는 사회적으로 그들을 얼마나 지지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것"이라며 "의원 뿐 아니라 언론도 그들을 지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줘 사회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사진=김유리 인턴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