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군부대 재배치 과제 ‘산 넘어 산’

시-국방부 부대 이전 등 협약 약 2300억 원 재원 조달 필요 유휴부지 활용방안 마련해야

2019년 02월 01일(금) 제3면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31일 박남춘 인천시장과 지역 구청장들이 인천 지역 군부대 통합 재배치 방안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박남춘 인천시장과 지역 구청장들이 31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인천 지역 군부대 통합 재배치 방안에 대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 부평구 3보급단 이전 등 지역 내 군부대를 재배치하기로 시와 국방부가 업무협약을 맺었지만 재원조달과 이전부지 활용 등 실행계획은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계양예비군훈련장 등 앞서 군부대 이전사업에 비춰보면 3보급단 등 군부대 재배치는 녹록치 않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정경두 국방부장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지역 내 ‘군부대 재배치 사업과 연계한 원도심 활성화 정책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천의 6개(관교동, 공촌동, 계산동 등) 예비군훈련장을 부평구 일신동과 계양구 둑실동 등 2개 훈련장으로 통합하고, 산곡동 3보급단을 일신동 17사단으로 통합 이전하는 방안에 상호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이다. 또 부대 집적화로 통합·재배치 사업 협력, 군부대 이전으로 원도심 균형발전 도모, 3보급단 이전과 군용철도 폐선 조기실현 등이다.


시는 부대 이전에 따라 3보급단 89만㎡ 등 여의도 절반에 이르는 약 120만㎡의 유휴부지가 생길 것으로 보고 있다. 이곳에 공원·문화공간 등을 조성하는 방안을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또 부평구와 서구를 잇는 장고갯길을 조기 개통하고 부평 캠프마켓 조기 반환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와 국방부는 2023년까지 이전 완료가 목표지만 2월부터 벌이는 타당성용역 과정에서 이전 시점은 바뀔 수 있다. 이번 사업은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된다. 시가 시설비 등 부대 이전비를 내고 국방부가 군부대 부지를 시에 주는 방식이다. 시는 약 2천300억 원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2000년 6월 시는 문학산·봉재산 미사일기지로 송도국제도시 개발에 차질이 예상돼 영종도로 이전하기로 군과 합의하고 이전을 추진했다. 그러나 영종주민 반발로 어려움을 겪는 등 이유로 2005년 11월에야 이전을 마쳤다. 특히 당초 220억 원 정도로 예상했던 이전비용이 약 1천억 원까지 올라가 결국 지방채를 발행했다.

둑실동의 새로 들어설 계양예비군훈련장도 2012년 시작했지만 지난해 말 겨우 공사를 시작했다. 기획재정부 제동, 시공사와 소송 등 우여곡절이 있었다. 이렇다 보니, 군부대 이전부지에 공원 등이 아닌 아파트를 세워 시가 재원 마련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시 관계자는 "(이전부지의) 개발계획을 세우면서 땅의 가치와 효율성을 올려야 재원이 마련된다"고 말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