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故 김복동 할머니 바람대로 진실된 일본 사죄 받아내리

가평군 소년소녀합창단 등 500명 옛 일본대사관 앞 수요집회 동참
2016년 광주시 나눔의 집 방문 때 "강한 나라 만들거라" 당부 회고

2019년 02월 08일(금) 제12면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 가평군 소년소녀 합창단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 참가해 소녀상 곁에서 故 김복동 할머니를 추모하며 일본의 공식사과를 촉구하는 배너를 들어보이고 있다. <가평군 제공>
▲ 가평군 소년소녀 합창단이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 참가해 소녀상 곁에서 故 김복동 할머니를 추모하며 일본의 공식사과를 촉구하는 배너를 들어보이고 있다. <가평군 제공>
가평군 소년소녀합창단원들이 지난 6일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1373차 정기 수요집회에 참가해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넋을 기리고 일본의 공식 사과와 해결을 촉구했다.

이날 서울시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수요집회에는 가평군 소년소녀합창단, 안양여자고등학교 학생 등 500여 명이 참가해 김 할머니의 뜻을 이어 끝까지 일본 정부에 사죄와 배상을 요구해 나가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는 "설날이면 길원옥 할머니와 김복동 할머니께 세배를 하고 세뱃돈을 받았던 기억이 있다"며 "오늘 수요집회에는 김 할머니가 영정으로 우리와 함께 하고 있는데, 우리의 세배를 받고 기뻐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억 원 넘는 모금액 중 1억 원이 넘는 금액은 김 할머니의 장례식에 쓰였고 나머지는 기부할 것"이라며 "할머니의 사후 첫 생신인 오는 4월 17일 수요일에는 한국사회의 변화를 위해 곳곳에서 노력한 활동가의 자녀들 중 ‘김복동 장학생’을 뽑아 장학금 200만 원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집회에 참가한 가평군 소년소녀합창단원들은 "2016년 광주시 퇴촌면에 위치한 나눔의집을 방문했을 당시 ‘힘 있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 공부 열심히 해서 꼭 힘 있는 나라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던 할머니의 말씀이 되새겨진다"며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선생님의 말씀을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가평군 소년소녀합창단원들은 집회에 참가하기 전 부암동 소재 윤동주문학관을 찾아 작가의 삶을 담은 영상물을 시청하고, 일본의 잔혹했던 만행에도 독립된 나라를 희망하며 타계하기 전까지 남겼던 수많은 작품 속에서 윤동주 시인의 민족정신을 상기했으며, 선조들의 숭고한 희생으로 나라를 지켜왔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하겠다고 다짐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