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 산하기관장 인사청문회 12곳으로 확대

경기도 - 도의회 첫 정책협의회 개최

2019년 02월 12일(화) 제23면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 11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경기도의회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이 공동의장으로 한 ‘제1회 경기도-경기도의회 정책협의회’가 열리고 있다.<경기도 제공>
▲ 11일 오후 경기도청 신관2층 상황실에서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경기도의회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을 공동의장으로 한 ‘제1회 경기도-경기도의회 정책협의회’가 열리고 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도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청문회 대상 기관을 12곳으로 확대하는 데 최종 합의했다.

 도와 도의회는 11일 공동 의장인 이화영 도 평화부지사,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염종현(부천1)대표의원을 중심으로 첫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정책협의회는 도-도의회 간 소통·협치기구로 지난달 출범했다.

 도의회 유일 교섭단체인 민주당 대표단과 상임위원장, 도 정무수석과 기획조정실장 등 주요 실·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첫 회의에서는 도 인력 증원 조례 개정, 산하기관장 인사청문 대상 기관 확대 등의 안건이 다뤄졌다.

 이번 회의를 통해 도와 도의회는 인사청문회 대상 산하기관을 기존 6곳에서 12곳으로 100% 확대하기로 합의, 도덕성·정책검증으로 이원화됐던 청문 절차를 정책검증 인사청문회로 단일화시키기로 최종 확정했다.

 인사청문회 확대 대상 기관으로는 경기문화의전당, 경기관광공사,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경기복지재단 등이 검토된 가운데 민주당 의원총회 등을 거쳐 결정될 예정이다.

 2015년부터 실시된 산하기관장에 대한 도의회 인사청문회는 그동안 도-도의회 간 협약에 따라 경기연구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문화재단, 경기도시공사 등 6곳에 한해 진행돼 왔다.

 도의회의 요구에도 도의 정원 개정안에는 반영이 불발된 의회사무처 인력 증원(임기제 12명, 시간선택제 12명) 문제에 대해서는 도가 이르면 3∼4월께 증원 여부를 재검토하는 방향으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도의회는 24명의 인력 증원을 도에 요청했으나 도는 행정안전부로부터 의회사무처 증원 인력에 대해서는 승인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도 일반직 공무원 157명, 소방직 공무원 743명 증원 사항만을 담은 관련 조례 개정안을 제출한 상태다.

 도의회 민주당 이동현(시흥4)정책수석부대표는 "이번 회의에서 도가 3∼4월 중 의회사무처 인력 증원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연말 도의회 주요 일정에 인력이 보충될 수 있도록 6월 전까지는 임용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도내 3기 신도시 조성사업에 대한 경기도시공사의 참여 확대, 학교 실내체육관 건립을 위한 도비 분담을 두고 도-도의회 간 지속적 협의 유지 등도 함께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