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평공사 ‘채용 비리 연루’ 전직 임원 두 명 수사 의뢰

2019년 02월 12일(화) 제18면
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양평군 산하 공기업인 양평공사는 정부 합동감사에서 적발된 채용 비리와 관련, 전직 임원 2명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고 11일 밝혔다.

행정안전부·경기도·양평군 합동감사 결과, 전직 임원 2명은 2015년 1월과 3월 공고 절차 없이 자신들의 추천으로 기간제 근로자 2명을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간제 근로자 2명은 전직 임원들의 조카나 친구의 자녀로 조사됐다.

이들 전직 임원은 또 2016년 2월 기간제 근로자 2명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 인사위원으로 참여하거나 인사의결서에 서명한 것으로 밝혀졌다. 양평공사는 임원의 친·인척이나 지인이 인사 대상일 경우 해당 임원의 인사위원 참여나 인사의결서 서명을 금지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21일 양평공사 전직 임원들이 부정 채용에 연루됐다는 제보가 행안부에 접수돼 합동감사가 이뤄졌다.

양평공사는 부정 채용된 2명에 대해서도 징계 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양평=안유신 기자 ays@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