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육체계 싹 바뀌는 ‘고교학점제’… 빠른 정착 위한 기틀 세운다

교육부 ‘중앙추진단’ 구성… 직업계고 학점제 우선 도입 등 계획 구상
연구·선도학교 105곳→354곳 ‘확대’… 교육과정 혁신사례 발굴 온힘

2019년 02월 12일(화) 제12면
연합 yonhapnews.co.kr
문재인 정부의 주요 교육공약 중 하나인 고교학점제 도입을 위한 준비가 올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교육부는 교육청, 지원기관 합동으로 ‘고교학점제 중앙추진단’을 구성하고 제도 개선과 일반고 대상 학점제 기반 조성 등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고교학점제는 대학처럼 학생들이 진로에 따라 다양한 과목을 선택해 이수하고, 누적 학점이 기준을 충족하면 졸업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정부는 2022년 모든 고교에 고교학점제를 부분 도입하고, 2025년에는 전 과목 성취평가제를 도입해 고교학점제를 본격적으로 실행할 계획이다.

고교학점제를 도입하려면 수업시수(단위)를 ‘학점’으로 바꾸는 것을 넘어 진급·졸업 기준을 정해야 하고, 수강 신청 시스템과 수업·평가 방식을 바꾸는 등 교육체계 전반을 바꿔야 한다.

이에 따라 중앙추진단은 2020년 발표할 고교학점제 종합추진계획 등 제도 개선 사항을 논의하고 연구·선도학교 확대, 직업계고 학점제 우선 도입 준비 등 밑그림 그리기에 나선다.

중앙추진단은 교육부 차관, 세종시 교육감(교육청 대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한국교육개발원장, 한국직업능력개발원장이 공동 단장을 맡는다. 평가원이 운영하던 기존 고교학점지원센터에는 교육개발원, 직능원도 추가로 참여한다.

지난해부터 운영한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는 105곳에서 올해 354곳으로 확대한다. 102개 교가 참여하는 연구학교는 학생선택형 교육과정 운영, 맞춤형 학습 관리 등을 연구한다. 일반계고 178곳 등 252개 교가 참여하는 선도학교는 교육과정 다양화와 학교 혁신사례를 발굴한다.

연구·선도학교 운영 2년 차인 올해는 고교학점제에 더욱 근접한 형태의 운영 방식을 모색하고, 공사립별·지역별 대표 모델 도출도 한다. 일부 학교에서 시범운영 중인 고교학점제 수강 신청 프로그램은 기능을 개선해 2020년 정식 개통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