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린이 백범학교~만세운동 재현 인천 청소년 바른 역사의식 확립

시교육청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2019년 02월 13일(수) 제12면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인천시교육청이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사업을 펼친다.

12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자주와 독립정신을 계승하고 청소년들의 실천적 역사의식 함양을 위해 ‘기록과 기억, 100년의 다짐’이란 주제로 이번 사업을 진행한다.

시교육청은 연해주 고려인민족문화자치회와 손잡고 연해주 고려인 민족학교 설립·운영을 추진한다. 또 인천지역 3·1운동 유적 발굴과 정신 계승 사업도 벌인다. 강화지역 3·1운동의 도화선이 된 강화보통학교(현 강화초) 만세운동 재현, 기미독립선언서 낭독, 강화읍내 만세운동 참가, 기념물 제작 지원을 위해 인천시, 강화군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어린이 백범학교’도 운영한다. 여름방학 중 1박 2일간 초교 4~6학년 어린이 30명의 신청을 받아 백범김구기념관, 효창원, 마곡사, 우금치, 윤봉길 생가 등을 돌아보며 민요도 배우고 민속놀이 등을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다.

아울러 연해주 일대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 최재형의 일대기를 다룬 뮤지컬 ‘페치카’ 단체 관람과 수도권 3개 시도교육청 공감 토크콘서트 참가, ‘쉽고 바르게 읽는 3·1독립선언서’ 초·중·고 배포 등도 추진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청소년들의 실천적 역사의식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교육사업을 벌일 것"이라며 "특히 남과 북, 중국과 러시아·일본 등 동아시아 청소년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남북 해외동포 청소년 평화캠프’도 실시해 인천을 동아시아와 세계 평화의 허브(Hub)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