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18 폄훼, ‘사실무근’은 철저히 처벌하기로 … 국회의원으로서 용납 안돼

2019년 02월 13일(수) 제0면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5·18 폄훼, ‘사실무근’은 철저히 응징하기로 … 국회의원으로서 용납 안되는 행위

자유한국당이 5·18 폄훼로 파문을 일으킨 의원들에 대해 징계하기로 했다.

12일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당 윤리위 회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aa.jpg
▲ 자유한국당이 5·18 폄훼로 파문을 일으킨 의원들에 대해 징계하기로 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은 5·18 관련 진실을 왜곡하거나 5·18 정신을 폄훼하는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반대한다"며 “아시다시피 ‘5.18 북한군 개입설’은 지난 39년간 여러 차례에 걸쳐 국가기관의 조사를 통해 근거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도 이 같은 주장을 계속하는 것은 보수를 넘어 국민을 욕보이는 행위이다. 특히 공당의 국회의원이 이런 주장에 판을 깔아주는 행동도 용인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8일 국회에서 지만원 씨를 초대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열었다. 지만원 씨는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 특수군 600명과 북한 고위 권력층 400명이 시민으로 위장 침투해 일으킨 '폭동'이라고 주장하며 고소당한 바 있다.

이때 이종명 의원은 “5·18에 대해 바로잡기 위해 의혹을 제기하는 것조차 금기시되고 수많은 진실이 은폐됐다”며 “오늘 북한군 개입 여부에 관해 진상규명을 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발언은 파문을 일으켰지만 김진태 의원과 이종명 의원은 발언에 사과하지 않고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5·18에 대한 입장은 이미 수차례 밝혔다"면서 "5·18유공자 명단은 공개해서 투명하게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다"고 주장했다.

이종명 의원 역시 “두 가지 쟁점인 북한군 개입·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승복력 있는 검증이 이뤄지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이뤄지면 징계·제명이 아니라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