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탁구 신예 신유빈, 27일부터 태극마크 도전

세계선수권 출전 확정된 네 명 외 상비1군 선발전 거쳐 추가로 발탁

2019년 02월 20일(수) 제15면
연합 yonhapnews.co.kr
대한탁구협회가 4월 21~28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개인전)에 출전할 국가대표로 남자부 이상수(삼성생명)와 장우진(미래에셋대우), 여자부 서효원(한국마사회)과 전지희(포스코에너지)를 자동 선발했다.

올해 2월 국제탁구연맹(ITTF) 남자부 세계랭킹에서 이상수는 7위·장우진은 11위, 여자부 서효원은 11위·전지희는 16위다. 탁구협회는 세계선수권 시드 배정 등을 고려해 국내 선수 중 남녀 각 세계랭킹 상위 2명에게 태극마크를 부여했다.

이들 외 추가로 남녀 각 3명은 27일~내달 1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리는 남녀 상비1군 선수 간 선발전을 통해 가린다. 남녀 각 14명의 상비1군에 이름을 올렸던 조대성(대광고)과 신유빈(청명중)도 선배들과의 경쟁을 뚫고 세계선수권 출전을 위한 태극마크에 도전한다. 대표팀은 세계선수권 출전자들을 모두 가린 뒤 3월 3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담금질을 시작한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