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약사범 사후관리에 철저를

2019년 03월 14일(목) 제11면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마약사범들 중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보다 철저한 관리가 요청되고 있다. 마약 투약자라 하더라도 극단적 선택만은 안 된다. 제2, 제3의 불행은 막아야 한다. 이는 국가의 책임이다. 극단적 행위, 그것도 마약 투약자가 경찰서 유치장에 감금된 상태에서 일어난 행위라면 이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 지 모르겠다. 인천의 한 경찰서 유치장에서 수감자가 극단적 선택을 하려다 경찰에 제지당했다는 소식이다. 그것도 지난 8일에 이어 올해만 인천에서 두 번째라 한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0일 인천에서 마약 혐의로 수감된 한 마약사범이 경찰서 유치장 화장실에서 극단적 선택을 하려다 담당 경찰관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되는 사태를 빚기도 했다.

 어차피 저질러진 마약 투약행위다. 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마약을 투약했다 해도 소중한 생명까지 포기해서는 안된다. 마약 투약자 본인의 불행을 넘어 한 가정의 불행이고 나아가 국가적으로도 엄청난 손실이 아닐 수 없다.

 갈수록 마약 청정국에서 멀어져 가고 있다. 마약 투약층도 확산되고 있다. 과거 일부 유흥가 일대에 국한되던 마약투약행위들이다. 하지만 근자 들어 그 층을 가리지 않고 퍼지고 있다 한다. 심지어 가정주부, 회사 사무직 직원들, 농촌에까지 번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마약, 그것은 건전한 사회로 가는 길을 가로막는 무서운 독극물이다. 마약은 무엇보다도 유통 초기 근절이 중요하다. 한번 시중에 유통되면 사후에 추적 검거하기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검거한다 해도 이미 상당수가 마약을 투약한 후가 된다. 지난 8일 마약류 위반 혐의로 검거돼 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됐던 한 마약사범의 경우 다방에서 종업원들에게 몰래 필로폰을 탄 음료수를 마시게 하기도 했다. 이렇듯 초동 검거가 늦으면 그 폐해는 상상을 초월한다.

 경찰과 검찰, 교정당국은 마약 투약자들이 심신미약 상태를 틈타 귀중한 생명을 포기하는 극단적 행위를 할 수 없도록 보다 철저한 감시와 보호관찰이 요청된다. 마약 투약자들을 교정하고 치료해 사회에 복귀시키는 것이야말로 국가의 책무다. 그렇지 않고 방치한다면 그런 사회는 건전한 사회가 아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