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술관에 간 심리학 외

2019년 04월 04일(목) 제13면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미술관에 간 심리학
윤현희 / 믹스커피 / 1만7천800원

2019040401010001747.jpg
브런치북 프로젝트 수상자이자 심리학 박사인 윤현희의 「미술관에 간 심리학」이 출간됐다.

 이 책은 심리학자의 시선으로 근대화가의 삶을 다룬다. 피카소, 몬드리안, 뭉크 등 국내에도 이미 잘 알려진 화가들부터 76세에 그림을 시작한 용기의 대명사 ‘모지스 할머니’까지. 저자는 화가들의 삶을 통해 딱딱할 수 있는 아들러 심리학, 게슈탈트 심리학 등을 설명해 준다. 다소 생소한 근대회화의 사조와 심리학의 접점을 친근한 언어로 풀어낸 책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 책은 위대한 예술작품들이 정신의학적으로 큰 자극을 준다고 말한다. 특히 외부 세계에서 눈을 돌려 내면 표현에 몰두한 19∼20세기 그림이 더욱 그러하다고. 간단명료한 몬드리안 추상화는 생각을 멈추고 싶을 때, 반 고흐의 열정적 붓질이 담긴 그림은 억눌린 감정을 자극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한다.

 총 다섯 장으로 구성된 이 책은 화가 20명의 삶 속 심리학 코드를 소개한다. 서두로 시작하는 첫 장은 당대의 미술 사조와 반대로 ‘아웃사이더 예술’을 실천한 화가들의 ‘긍정심리학’을 소개한다. 경제적으로 궁핍해 ‘주말 화가’라고 무시당했던 앙리 루소와 모지스 할머니의 삶은 늦었다고 생각하는 이들에게 용기를 준다.

 2장은 고유한 세계관을 예술로 승화시킨 이들의 삶을 통해 ‘아들러 심리학’을 다뤘다. 아들러 심리학은 국내 베스트셀러 「미움받을 용기」에서 ‘주위로부터 인정받지 못해도 괜찮은 용기’로 알려졌다. 관능적 회화인 ‘올랭피아’를 통해 당대의 아카데미즘에 저항한 에두아르 마네가 대표적이다. 이어 모호함 속에 무의식을 표현한 몬드리안의 추상화나 불안해 보이는 이들의 누드를 그린 에곤 실레의 드로잉 또한 스스로의 내면을 응시하고 회복하는 데 도움을 준다.

 3장에서는 추상의 세계와 게슈탈트 심리학을, 4장에서는 화가 내면의 상처와 표현주의를 다룬다. 바실리 칸딘스키를 통해 색채를 통한 감정의 치유를, 에드바르트 뭉크를 통해 상처와의 처절한 대면을, 에곤 실레를 통해 인체의 정신분석적 탐구를 한다.

 마지막으로 5장은 남성 화가들에 비해 알려지지 않은 20세기 여성 화가들의 용기를 다뤘다. 인상파의 홍일점이었던 베르트 모리조, 자신의 누드를 당당하게 그린 수잔 발라동은 사회적 억압에도 굴하지 않는 담대함을 잘 보여 준다.

강아지 심리백과
이웅용 / 예문아카이브 / 1만8천 원

2019040401010001744.jpg
강아지를 그저 애완동물로 귀여워만 할 것이 아니라면 함께 살아가는 가족이자 반려동물로서 키우는 데에는 책임감과 준비가 필요하다. 따라서 이 책은 강아지 입양 전 준비부터 시작한다. 강아지를 데려오기 전 스스로의 상황과 환경을 돌아볼 수 있도록 시간·주거환경·가족구성원·알레르기·비용 측면으로 나눠 체크포인트를 제시한다. 나에게는 어떤 강아지가 잘 맞을지 다양한 측면에서 고려할 수 있도록 설명한다.

마음의 준비와 더불어 강아지 육아에 필요한 용품을 당장 필요한 것과 차차 마련해도 되는 것으로 나눠 소개한다. 또 동물보호법 중 꼭 알아야 할 내용만 간추려 보호자로서 지켜야 할 ‘펫티켓’도 짚어 준다.

이 책의 핵심은 ‘함께 살기 위한 훈련과 문제행동 교정’이다. ‘앉아’, ‘엎드려’, ‘기다려’와 같은 기본 훈련부터 손, 하이파이브 같이 즐거운 응용 훈련까지 총 13개 훈련의 설명과 함께 동영상도 담았다. 여기에 저자의 오랜 경험에서 우러나온 팁을 실어 누구든지 따라 하기 쉽고 성공할 수 있도록 상세히 알려 준다.

오늘은 좀 어땠어요
서은 / 지식인하우스 / 1만3천500원

2019040401010001741.jpg
이 책은 서은 작가가 그저 평범한 보통날을 꿈꾸며 병원을 드나들었던 시기에 겪은 마음의 파도를 잔잔하게 담아냈다.

저자는 이 책에서 자신이 떠올린 일곱 가지의 마음을 무지개에 빗대어 풀어 놓았다. 행복, 불안, 외로움과 같은 익숙한 감정부터 끊어내고 싶은 마음, 숨기고 싶은 마음까지다.

그렇게 하나의 장을 열면 또다시 일곱 가지의 질문과 답변을 번갈아 만나 볼 수 있다. 인생에는 정답이 없다는 저자의 말처럼 책에 담긴 짧은 답변이 만고불변의 정답이 돼 줄 순 없을 것이다. 다만, 이 책의 질문과 답변을 천천히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당신의 마음이 이야기하고 있을 것이다. 세상 하나뿐인 당신만의 정답을, 또 나조차도 몰랐던 마음의 이야기를.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