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진에 오롯이 담긴 ‘수원의 어제와 오늘’

시, 13일부터 시청 로비서 전시회 1970년대·현재 시가지 풍경 선봬

2019년 05월 10일(금) 제13면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 수원시가 13일부터 시청 로비에서 시 승격 70주년 기념 사진전시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장안문 밖 풍경의 1977년 1월(왼쪽)과 현재. <수원시 제공>
▲ 수원시가 13일부터 시청 로비에서 시 승격 70주년 기념 사진전시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장안문 밖 풍경의 1977년 1월(위쪽)과 현재. <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도시 변천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사진전을 연다.

시는 13일부터 24일까지 시청 본관 로비에서 시 승격 70주년 기념 사진전 ‘수원 어제와 오늘 두 번째 이야기-기억 그리고 기록 시가지 편’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는 1970년대 수원 시가지 풍경과 현재 변화된 모습을 볼 수 있는 사진 70여 점이 전시된다.

매교교에서 바라본 수원천, 중동사거리, 장안문, 화홍문 등 수원시 곳곳의 옛 모습과 현재 모습을 비교하며 볼 수 있다. 한산했던 거리에는 높은 건물이 들어섰고, 수원천은 깔끔하게 단장됐다. 사진을 보면 ‘상전벽해’라는 말을 실감할 수 있다.

시는 시 승격 70주년 기념 주간 행사 기간(8월 13~19일)에 수원박물관에서 다시 한 번 사진전을 열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수원시 사진 담당 직원들이 촬영하고 기록한 1970년대 사진과 지금의 변화된 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함께 만날 수 있다"면서 "이번 사진전이 오랫동안 간직하고 있었던 기억의 한 조각을 꺼내 보는 즐거운 추억여행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