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과거보다 교권 약화" 경기도민 80%가 체감

도교육청 설문… 42% ‘내자녀 중심 사고 확산 탓’ 꼽아

2019년 05월 16일(목) 제12면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은 ‘과거에 비해 교권이 매우 낮아졌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스승의날을 맞아 최근 경기도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 결과 82%가 이같이 응답한 것으로 집계됐다.

교권 약화 원인으로는 ‘학부모의 내 자녀 중심 사고 확산’이 42.4%로 가장 높았고 이어 ‘교사에 대한 신뢰도 하락(24.6%)’과 ‘핵가족, 맞벌이 등 가정교육 약화(21.0%)’, ‘사교육 비중 증가(20.9%)’ 등이 꼽혔다.

학생의 교권침해 사례 중 우선 대처해야 할 사항으로는 ‘교사를 향한 학생의 폭언과 욕설(46.1%)’, ‘학생에 의한 교사 폭행(21.1%)’ 등이 제시됐으며, 학부모의 교권침해 중에는 ‘교사를 향한 학부모의 폭언과 욕설(28.4%)’과 ‘학부모에 의한 교사 폭행(12.8%)’ 등을 우선순위로 꼽는 등 교사에게 정신적·신체적 피해를 주는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인식이 높았다.

교권 보호와 회복을 위해서는 ‘학생·학부모·교사 간 상호 존중 인식 확산(23.0%)’과 ‘교권침해를 처벌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률 마련(22.6%)’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교권침해 상황에 놓인 교사 지원 방안으로는 ‘피해를 본 교사가 가해자에게 청구할 수 있는 사항에 대한 법률 지원(39.5%)’, ‘피해교사에 대한 심리치료와 치료비 지원(25.6%)’, ‘교육활동 중 발생한 사고에 대한 교원책임배상보험 등 재정적 지원(19.1%)’ 등을 요구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교권은 학생인권과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동반성장하는 가치"라며 "학생과 학부모, 교사 간 상호 존중하는 문화 확산을 비롯해 피해교원 지원을 위한 법제도 마련 등 교사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실질적 지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