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상철 인천Utd 감독의 첫마디 ‘이겨내자’

선수단 상견례서 "경기마다 최선"

2019년 05월 16일(목) 제20면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 유상철 인천Utd 신임 감독(왼쪽 두 번째)이 15일 진행된 훈련을 지휘하고 있다. <인천Utd 제공>
▲ 유상철 인천Utd 신임 감독(왼쪽 두 번째)이 15일 진행된 훈련을 지휘하고 있다. <인천Utd 제공>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 제9대 사령탑으로 부임한 유상철 감독이 15일 선수단 상견례에 이어 첫 훈련 지도에 나섰다.

지난 14일 인천 사령탑으로 선임된 유 감독은 이날 문학경기장 미팅룸에서 진행된 선수단 및 코칭스태프 상견례 자리에서 소통과 화합을 강조했다.

그는 "프로선수로서 자기 관리에 더 최선을 다해 줬으면 좋겠다"며 "훈련 외적으로는 터치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상대를 이기려면 남들보다 특별한 무언가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하는 자세를 보여 줬으면 좋겠다"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그는 또 "나는 언제든지 열려 있다. 가정사도 좋고, 개인적인 고민도 좋고, 나에게 언제든지 다가와서 이야기를 해 주면 도와주겠다. 선배들에게도 조언을 구하고 많은 도움을 받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 감독은 상견례를 마친 후 곧바로 문학보조경기장에서 선수단 자체 훈련을 지휘했다. 훈련은 약 90분간 진행됐다. 슈팅 및 크로스 훈련, 볼 점유 훈련, 미니 게임 등 크게 세 파트로 나뉘었다. 유 감독은 선수들에게 유기적이고 조직적인 움직임을 가져갈 것을 강조했다.

유 감독은 훈련을 마친 뒤 "오랜만에 현장에 복귀해서 첫 훈련을 지도했는데, 선수들과 함께 땀을 흘리니 기분이 좋다"며 "우리 팀이 부족했던 부분들을 차근차근 보완해 나가면서 좋은 팀으로 만들어 보겠다"고 다짐했다.
최유탁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