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래 20년 광역교통망 짜기 시동

국토부 대광위 용역 착수 기본·시행계획 수립 나서 교통시설 확충 방안 제시

2019년 05월 16일(목) 제23면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정부가 수도권을 비롯한 대도시권의 만성적 교통난과 출퇴근 불편 해소를 위해 향후 20년간 추진될 광역교통망 계획 수립 절차에 나섰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계획(2021∼2040)’과 이를 실행할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3월 출범한 대광위의 광역교통계획 수립 업무 중 하나로, 대도시권 교통문제를 전담하는 총괄 컨트롤타워로서 첫 역할 수행이다. 용역은 한국교통연구원 컨소시엄이 맡아 내년까지 1년 8개월간 진행된다.

광역교통 기본계획은 대도시권의 교통 현황과 문제점을 분석, 미래 교통 여건 변화를 반영한 광역교통정책의 비전·목표·추진전략 등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이 기본계획의 5년 단위 실천계획인 광역교통 시행계획은 권역별 교통량 및 통행시간을 분석해 광역교통축을 선정하고 혼잡도 개선을 위한 교통시설 확충·운영 방안을 제시한다.

계획 수립에는 대도시권 지역별 정책연구기관도 참여한다. 수도권 계획에는 서울연구원·인천연구원·경기연구원이 함께 참여해 계획 수립에 나서게 된다.

광역교통 기본·시행계획은 이달 말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계획안을 마련해 하반기께 대광위 심의를 거친 뒤 내년 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대광위는 이번 용역을 통해 대도시권 광역교통정책 로드맵을 만들고, 그간 원활하지 못했던 BRT(간선급행버스)·환승센터 사업 전략도 제시할 계획이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