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구 과밀·녹지 훼손… 3기 신도시에서 당수동 빼라

수원 시민단체, 사업 철회 촉구 "지속가능한 도시계획 수립돼야"

2019년 05월 16일(목) 제18면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수원지역 시민단체들이 최근 국토교통부의 ‘3기 신도시 조성계획’에 반영된 권선구 당수동 개발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수원환경운동연합과 수원경실련 등 수원지역 17개 시민단체가 소속된 ‘수원도시계획시민회의’는 15일 논평을 내고 "수원시 당수동 3기 신도시 사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18-신도시.jpg
▲ 수도권 주요 신도시 현황. /사진 = 연합뉴스
국토부는 지난 7일 수원시 당수동 일원에 사업면적 97만8천627㎡, 7천927가구 규모로 조성 예정인 당수1지구와 연계해 당수2지구 개발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시민회의는 "수원시는 좁은 땅에 광역시 규모의 인구가 사는 도시로, 많은 인구를 수용하기 위해 그동안 크고 작은 택지개발사업을 추진해 온 바 있다"며 "이로 인해 수원시의 많은 자연녹지가 사라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국토부가 공식 발표한 3기 신도시 조성계획에 당수동 약 69만㎡, 5천 가구 규모의 신도시를 조성하는 내용이 추가로 포함됐다"며 "이는 서울과 수도권 집값 안정이라는 명분으로 수원시의 인구 과밀화와 크고 작은 택지개발로 인해 얼마 남지 않은 자연녹지의 희생을 요구하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시민회의는 "지금 수원시에 필요한 것은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아닌 과밀화된 인구를 조정할 인구계획과 ‘지속가능한 도시 수원’을 만들기 위한 도시계획 수립"이라며 "당수동 3기 신도시 사업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3기 신도시 정책으로는 서울과 수도권의 주택시장을 안정화할 수 없다"며 "강제 수용한 택지를 민간에 팔아 땅장사 부추기기, 거품 낀 분양가와 건축비, 투기 방지 대책의 부재 등이 집값 문제의 원인인 만큼 신도시 개발로 주택을 더 공급할 게 아니라 분양가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장기공공임대주택을 적극 보급하는 주택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책 없는 3기 신도시 개발 정책은 주택시장 안정화가 아니라 결국 소수의 건설업체만 배불리는 결과를 낳을 게 뻔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앙정부의 일방적 개발사업으로 인해 주민들이 피해를 보는 일은 없도록, 더 늦기 전에 중앙정부의 일방통행식 개발이 아닌 해당 지자체와 주민들의 참여가 보장되는 개발 방식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수원시 관계자는 "해당 사항에 대해 주민 의견을 청취해 관계 부서와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작작해라 2019-05-20 11:23:38    
주변 사는분들이 반대 하면 이해라도 하지 이건 머 지들 먹구 살만큼 있고, 지들 이득볼일이 없으니
무턱대고 반대 하는 꼴로 밖에 안보이네.이유 참 구태연 하네 자연녹지??
지금 자연녹지 훼손은 내가 볼때 용인 평택 안성 등등 개인 전원주택단지가 더 많이 훼손하는 거 같은대
거기 가서는 왜 집회 안하는대....
121.***.***.6
profile photo
비시민 2019-05-16 22:36:49    
시민단체?라는 너희들은 인프라 잘가춰진곳에 사니 가끔 자연녹지에 등산가고 싶어서 그러냐!
너네 동네 개발한다고할때 난리치지 그랬니!
58.***.***.103
profile photo
당수동원주민 2019-05-15 23:40:56    
대대손손 규제에 묶여 고통속에서 사는것은 생각안하고 자연을 만끽하고 살려는 환경 단체는 무책임하고 무지하다 나만 아니면 다냐~~
1.***.***.4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