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내 반도체산업 255兆 투자… 도, 지원방안 마련 착수

2019년 05월 16일(목) 제21면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연이은 반도체 분야 투자 결정에 경기도가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다.

15일 도 등에 따르면 최근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연구개발 및 생산기술 확충에 133조 원, SK하이닉스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122조 원을 투자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국내 반도체산업이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 확보에 상당 부분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 전담팀 구성과 상생협력 방안 마련 등 장기적인 반도체산업 지원 방안 마련에 들어갔다. 지난달 17일 행정2부지사, 평화부지사를 공동단장으로 투자진흥과 등 11개 과가 참여하는 합동지원단 회의를 열고 농지·산지 전용 등 인허가와 도로·전력 등 인프라 확충을 지원하는 원스톱 밀착지원체계를 운영하기로 했다. 인허가 지원을 위해 도 산업정책과에 ‘전담 TF’도 구성했다.

현재 삼성 기흥·화성공장은 10개 라인에 4만1천 명, 평택1공장에는 1개 라인 4천 명, SK하이닉스 이천공장은 2개 라인에 1만8천 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번에 확정된 SK하이닉스 용인공장과 내년 3월 가동할 것으로 알려진 삼성반도체 평택2공장, SK하이닉스 이천 M16공장까지 이르면 2030년 최대 19개 라인에 8만4천 명의 인력이 일하는 반도체 생산기지인 ‘경기 반도체 클러스터’가 탄생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7일 도와 용인시가 함께 추진하기로 협의한 경기용인플랫폼시티도 경기반도체클러스터 조성을 뒷받침할 전망이다.

박신환 도 경제노동실장은 "반도체산업은 좋은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 국내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큰 만큼 경기반도체클러스터의 성공은 매우 중요하다"며 "대·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모범적인 상생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이를 기반으로 중소기업과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다각적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