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치원학부모 비대위, 도교육청에 토론회 제안

"국공립 증설·통학버스 확충 요구에 원론적 답변뿐"

2019년 06월 12일(수) 제18면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경기도내 유아 학부모들이 국공립유치원의 교육서비스 개선에 대한 경기도교육청의 태도를 지적하며 공개토론회를 제안하고 나섰다. 전국유치원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0일 도교육청에 ‘국공립유치원의 교육서비스 개선을 위한 공개토론회’ 공동 개최를 제안했다. 이번 제안은 지난해 사립유치원 회계비리 사태 이후 국공립유치원 증설 등 교육서비스 개선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계속돼 왔음에도 불구, 정작 도교육청은 수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뚜렷한 개선안을 내놓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국공립유치원의 방과후과정(종일반) 시간 연장 ▶방학 중 방과후과정반 확충 ▶통학버스 운행 ▶무상급식의 국공립 역차별 해소 등 국공립유치원의 교육서비스 개선을 위한 다양한 요구를 했지만, 도교육청은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검토 중이다’ 등의 원론적인 답변으로 일관할 뿐 구체적 계획은 전무하다는 것이다.

비대위는 "도교육청은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방안에 대해서는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답변만 반복 중이고, 방과후과정 시간 연장 요구에는 학부모와 유치원 상황 및 관계 종사자 등의 현황을 지속적으로 검토해 해결점을 모색하겠다는 말뿐"이라며 "통학버스 확충도 현장 실태를 조사해 별도의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했지만 개선된 것은 전혀 없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특히 사립유치원과의 형평성 문제도 지적하고 있다. 비대위 관계자는 "도교육청은 국공립유치원은 등한시 한 채 각종 회계비리를 저지른 사립유치원의 문제에 대한 개선책만 찾고 있고, 오히려 ‘유아교육 지원 및 공공성 강화’를 이유로 무상급식 등 지원을 키우고 있다"며 "이는 결국 행정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도교육청은 더 이상 원론적인 답변의 반복이 아닌, 국공립유치원의 개선책 마련이 늦어지는 이유를 학부모들이 납득할 수 있게 설명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도교육청과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학부모단체 및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는 공개토론회를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부서 내 협의가 필요한 사안으로,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제안된 공개토론회의 개최 가능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