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 공세동 주민들 "전자파 위협" 네이버 데이터센터 건립 반대 집회

2019년 06월 12일(수) 제18면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 용인시 공세동 대주피오레아파트 네이버 데이터센터 건립반대 주민대책위원회가 11일 시청 광장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용인=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br /><br />
▲ 용인시 공세동 대주피오레아파트 네이버 데이터센터 건립반대 주민대책위원회가 11일 시청 광장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용인=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용인시 기흥구 공세동 주민들이 11일 용인시청 광장에서 네이버 데이터센터 건립을 반대하는 집회를 가졌다.

공세동 대주피오레2단지 아파트 및 인근 주민 200여 명은 네이버 산업단지 물량 신청 반려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네이버 측은 주민들의 강력한 반대에 부딪치자 한 임원이 주민설명회장에서 2번씩이나 공세동 데이터센터 건립을 포기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이를 어기고 지난달 24일 용인시청에 산업단지 물량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또 "용인시청에 건립 반대 탄원서를 제출하고자 지난달 25~26일 주민들의 의견을 물어본 결과 반대하는 주민이 96.2%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네이버 데이터센터 건립으로 아이들의 배움터인 인근의 공세초등학교 학습권 침해, 5천여 시민 삶의 주거지 인근의 난개발, 전자파 등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부분의 주민이 반대하는데 네이버 측은 전자파의 유해성은 극히 미미하다는 주장만을 펴고 있다"며 "당초 약속대로 산업단지 물량 신청을 포기하라"고 촉구했다.

네이버는 공세동 산 30번지 일원에 네이버 공세동 데이터센터 산업단지 지정 신청을 비밀리에 경기도청에 접수했으나 지난해 8월 산업단지 물량심사에서 주민들과 협의가 없다는 이유로 배제됐던 것으로 대책위는 파악하고 있다.

이에 따라 네이버 측은 지역주민들과의 소통을 위해 우편물과 홍보물 발송, 미니상담소 등을 운영하고 주민설명회를 여러 차례 실시했지만 ▶학교와 주거지 사이에 산업단지 입지의 부적합성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의문점 ▶환경오염과 주민의 건강·안전 등에 대한 설명 부재로 오히려 주민 동의를 전혀 받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