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위현장에 초등학생 참여 자제시켜야

2019년 06월 13일(목) 제11면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 문제가 좀처럼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찬반 논란에 지역 정치권 출두에 이어 초등학생까지 동원돼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11일 시청 광장에서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백지화를 위한 동구 주민들은 5차 총궐기대회를 열었고, 이곳에 모 초등학교 학생 20여 명이 ‘발전소 안 돼’라는 피켓을 들고 무대 앞에 섰다고 한다. 아이들이 참석한 이유는 이 학교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철회를 위한 실천수업’의 하나라고 한다.

 이를 두고 훌륭한 체험학습이라는 의견과 아이들까지 볼모로 삼을 필요는 없었다는 입장이 갈리고 있다. 학교 관계자는 "혁신학교 5년의 성과 중 하나로 아이들이 마을에서 가장 큰 문제를 고민하고 있고, 이번 참여도 아이들이 수소연료전지 발전소에 대한 안전성, 밀실행정 등을 충분히 배운 뒤 직접 총궐기대회에 나선다고 한 것"이라는 주장이나 과연 이 문제가 초등학생들에게 실천수업으로 적합한 과제인지 생각해 볼 일이다. 더욱이 초등학생들까지 시위에 참여할 정도로 심각하게 이해하고 있다는 주장은 어폐가 있어 보인다.

 초등학생에 대한 정치·사회적 이슈 대화 및 토론 경험 제공, 청소년 시민성 교육 등에 대한 실천교육의 필요성을 이해하기는 하나 초등학생이 시위에 참여한다는 것은 어린 나이에 사회에 참여하는 것으로, 아직 사회 적응력이 부족한 초등학생에게는 위험하기 짝이 없어 보인다. 물론 지역 주민들의 반발에는 합당한 이유가 있기는 하나, 초등학생들을 굳이 정치 이슈에 동원돼야 할 필요까지 있겠는가 생각해 볼 일이다. 아무리 뜻이 좋아도 어른들이 정치판에 아이들을 이용하는 것 같아 민망하다.

 초등학생이라도 지금 자신이 뭘 하는지, 이 시위가 무엇을 위한 시위인지, 이 시위를 함으로써 인해 앞으로 지역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고 행동한다면 굳이 반대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시위 참여 후 부상을 입었을 경우 정신적 피해가 우려될 뿐 아니라, 성장과정에서 사회에 대한 공포감이 계속 남아 있을 수 있어 그 후유증은 매우 심각하다. 시위현장은 언제 어떤 불상사가 일어날지 모른다. 그런 시위현장을 아직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너무 미숙한 초등학생이 참여하는 자체는 별로 바람직하지 못하다. 초등학생은 모든 위험으로부터 보호받을 권리가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별걱정을 2019-06-12 23:08:17    
별걱정을 다하시네요. 학생들 안전을 가장 많이 생각하시는 분들이 그 학교 선생님들이구만.. 기자님보다 학생들 더 많이 많이 겁나 많이 생각해주시는 좋은 분들이니 걱정마셔요.
210.***.***.5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