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지역 학교 자살예방 사업 확대 시교육청, 추경예산 2억여 원 편성

2019년 06월 13일(목) 제12면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인천시교육청이 생명존중 자살예방 사업을 확대한다.

12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해당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억700만 원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했다. 학생 정서·행동문제 지원을 위한 마음건강 정신과 전문의 배치(9천100만 원), 생명존중문화 확산 캠페인 확대(600만 원), 교원 연수 역량 강화(400만 원), 학생 위기상담 상담망 운영 특별교부금(1억600만 원) 등이다.

정신과 전문의는 정신건강 관련 컨설팅과 자문을 담당한다. 이들은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을 대상으로 정신건강증진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며, 자살 사안 발생 시 즉각적으로 개입해 학생·교직원·유가족 관리를 맡는다.

시교육청은 전문의 배치를 통해 정신과적 질병을 갖고 있는 위기학생들을 대상으로 안정적이며 지속적인 심리·정서적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관심군 및 자살 시도 학생 증가에 따라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해 학생뿐 아니라 학부모와 시민이 참여하는 캠페인도 진행할 계획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정신건강 보호와 증진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예방적인 개입과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단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시교육청이 되겠다"고 말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