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정은, 김여정 통해 조화·조의문 전달

고 이희호 여사 별세에 예 갖춰 판문점 통일각서 정의용이 수령

2019년 06월 13일(목) 제2면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12일 오후 이희호 여사 서거 관련,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에게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화를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조화와 조의문을 전해 왔다.

 조화와 조의문은 판문점 통일각에서 전달됐다.

 남 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박지원 의원 등이 나가 수령했다.

 통일부는 이날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북 측은 오늘(12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고 밝혔다.

 북 측은 이날 남 측에 보낸 통지문에서 "12일 17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귀 측의 책임 있는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한다"고 알려왔다.

 그러면서 "우리 측에서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인 김여정 동지가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이 여사 장례위원회의 요청을 받아 전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한 측에 부음을 전달했다.

 북한이 문상단을 보내올 경우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교착된 남북관계의 돌파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북 측의 문상단 파견 여부가 초미의 관심사였으나 문상단을 보내오지는 않았다.

 대신, 북한은 여동생인 김 제1부부장을 직접 판문점으로 보내 조의문과 조화를 남 측에 전달하도록 함으로써 나름대로 예를 갖추는 모습을 보였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