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DMZ 세계유산’ 남북 공동 등재 추진

경기-강원-문화재청 업무협약 이재명 지사 "평화의 공간 조성"

2019년 07월 12일(금) 제21면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1-550.jpg
▲ 11일 오후 서울 한국의 집 소화당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정재숙 문화재청장, 최문순 강원지사(왼쪽부터)가 ‘DMZ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경기도와 강원도, 문화재청이 비무장지대(DMZ) 세계유산 남북 공동 등재를 함께 추진<본보 6월 25일자 3면 보도>하기로 합의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최문순 강원지사,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11일 오후 서울에 있는 한국의집 소화당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비무장지대(DMZ)의 세계유산 남북 공동 등재를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했다.

협약에는 DMZ 세계유산 남북 공동 등재와 관련한 참여 기관의 역할과 협조사항, 세계유산 등재 이후 관리체제 방안이 담겼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강원도는 ▶북측 참여 및 성과 도출을 위한 협력 ▶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기초·문헌·실태조사 ▶학술연구 지원 ▶등재신청서 작성 등을 담당하기로 했다. 문화재청은 ▶대북 협의 주관 ▶DMZ 세계유산 남북 공동 등재 실무협의체 구성 ▶DMZ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을 주관하게 된다.

3개 기관은 협약사항 실천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는 한편, DMZ의 세계유산 남북 공동 등재를 위해 국방부, 통일부 등 관련 기관과도 협의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달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만남으로 DMZ가 평화와 공존의 공간임을 재확인했다. 지금이 남북 공동 등재에 힘이 실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남북 공동 등재를 위한 대북 협의를 착실히 준비해 DMZ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평화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지금 한반도에는 평화를 향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고, 그 변화의 중심에는 DMZ가 있다"며 "남과 북이 함께 DMZ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한다면 남북 화해와 항구적 평화를 앞당기고 DMZ의 자연과 역사, 문화를 온전히 보전해 후대에 전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했다.

도는 지난 3월 DMZ 보존·관리와 세계유산 남북 공동 추진을 정부 정책과제에 포함해 달라고 문화재청에 건의했으며, 4월에는 국회의원 45명과 함께 ‘DMZ를 세계유산으로’를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 바 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