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하지 영입한 인천Utd ‘중원 강화’

2019년 07월 19일(금) 제19면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중원 강화를 위한 새로운 카드로 마하지(27·사진)를 낙점했다.

18일 인천구단에 따르면 이우혁·임은수 등 핵심 자원이 부상으로 빠진 중원을 강화하기 위해 호주 국적의 마하지를 영입했다. 계약기간은 올 시즌 말까지다. 메디컬테스트 등 입단 절차를 모두 마친 마하지는 등번호 5번을 달고 새 도전에 나선다.

중원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한 대안을 찾던 인천구단은 아시아쿼터 카드를 활용해 공수의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할 마하지의 영입을 결정했다. 마하지(182㎝, 75㎏)는 수비형 미드필더에 주로 위치하면서 좌우 풀백까지 두루 소화할 수 있다.

마하지는 2013-2014시즌 호주 A리그의 명문 멜버른 빅토리에 입단하면서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2016-2017시즌까지 4시즌 동안 멜버른에서 활약했으며, 2014-2015시즌 멜버른의 A리그 우승을 견인했다. 이후 웨스턴 시드니 원더러스로 팀을 옮겨 2018-2019시즌 16경기에 나서 1골을 기록했다.

마하지의 최대 강점은 풍부한 활동량, 투지 넘치는 수비력에 스피드 활용 능력이 좋다는 점이다. 또한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경기 조율 능력도 돋보인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