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극단걸판, 17일 안산문예전당서 뮤지컬 ‘헬렌 앤 미’ 무대에

2019년 08월 12일(월) 제13면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안산문화재단 공연장상주단체인 ‘극단걸판’의 뮤지컬 ‘헬렌 앤 미’가 오는 17일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별무리극장에서 공연된다.

극단걸판은 2005년 3월 안산에서 창단한 극창작집단으로 2016년부터 안산문화재단 공연장상주단체로 활동하며 기획공연, 국제 교류, 관객 개발, 신작 콘텐츠 개발 등을 통해 지역 문화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헬렌 앤 미’는 장애를 극복하고 실천적 사회운동가로 활동한 ‘헬렌 켈러’의 일대기를 주변 인물들과의 일화를 배경으로 담아낸 작품이다. 갑자기 닥친 장애로 인해 혼란의 시기를 겪고 있던 헬렌 애덤스 켈러가 앤 설리번 메이시를 만나며 우정을 통해 삶의 고난을 극복해 내는 과정을 담았다.

‘헬렌 앤 미’는 2017년 문화가 있는 날 프로그램인 ‘예술열차 안산선’에서 선보였던 단막 뮤지컬 ‘춤추는 헬렌켈러’로 출발했다. 지난해 11월 뮤지컬 ‘헬렌 그리고 나’라는 이름으로 본격적인 장편 뮤지컬로 재탄생했고, 올해부터는 ‘헬렌 앤 미’라는 이름으로 3월 서울 대학로(예스24스테이지3관) 공연, 4월 열린 4월연극제(안산문화예술의전당 별무리극장) 공연을 통해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들을 만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공연은 이날 안산문화예술의전당 별무리극장에서 오후 3시와 7시 2회 진행된다. 인터넷, 모바일 예매는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가능하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