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빗속에서 4홀 연속 버디 허미정, LPGA 투어 3승

한국 선수 시즌 23개 대회 11승 합작

2019년 08월 13일(화) 제15면
연합 yonhapnews.co.kr
허미정(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코틀랜드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5년마다 승수를 쌓아 통산 3승째다.

허미정은 12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노스 베리크의 르네상스 클럽(파71·6천293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기록, 최종합계 20언더파 264타로 챔피언이 됐다. 2009년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첫 우승한 허미정은 2014년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 이후 113번째 대회 만에 정상에 올라 우승 상금 22만5천 달러(약 2억7천만 원)를 받았다.

‘핫식스’ 이정은(23)은 16언더파 268타로 모리야 쭈타누깐(태국)과 함께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허미정의 우승으로 올해 한국 선수들은 LPGA 투어 23개 대회에서 11승을 합작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4라운드 중반까지 허미정, 이정은, 쭈타누깐, 이미향(26)이 한때 공동 선두에 올라 혼전 양상이 이어졌다. 3라운드까지 선두 쭈타누깐에게 1타 밀린 2위였던 허미정은 9~12번홀 연속 버디를 몰아치며 우위를 점했다. 이미향은 10번홀 보기, 이정은은 11번홀 보기로 주춤하면서 밀려났고 쭈타누깐이 1타 차로 허미정을 추격했다.

허미정의 14·15번홀 버디 퍼트가 홀을 스치고 지나가 타수를 벌리지 못한 와중에 쭈타누깐도 15번홀(파3) 짧은 파 퍼트를 놓쳐 2타 차가 됐다. 이후 허미정이 16번홀(파5) 버디로 3타 차로 달아났고, 마지막 18번홀(파4) 두 번째 샷을 홀 1.5m 정도 거리로 보내 승리를 자축하는 버디로 우승 기분을 냈다.

2017년 이 대회 준우승자였던 허미정은 지난해 결혼 이후 첫 우승을 달성한 뒤 그린 위에서 남편의 축하를 받았다.

한편, 에비앙 챔피언십과 브리티시오픈에 이어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와 공동 주관한 유럽 3연전을 마친 LPGA 투어는 22일 개막하는 캐나다 오픈으로 이어진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