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개인 자율항공기 사업 훈풍… 정부 발맞출 기술력 확보

국토부, 미래 드론교통 전담조직 신설 2023년까지 213억 투입
산업부도 2023년까지 235억… 드론택시 개발 R&D 병행 추진

2019년 08월 14일(수) 제7면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국토교통부가 드론 택시·택배 상용화 등 미래 드론교통 전담조직을 신설하면서 인천 PAV(개인형 자율항공기) 사업이 날개를 달게 됐다.

13일 국토부 등에 따르면 드론교통을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한 전담조직으로 2차관 직속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을 신설했다.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정부의 드론교통 관리체계를 마련하고 시범서비스를 2023년 실현해 민간의 드론택시 서비스 모델을 조기 상용화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올해부터 2023년까지 213억 원을 들여 미래형 자율비행 개인항공기 인증과 안전운항기술을 개발한다.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3차원 공중교통망이 본격 구축될 경우 교통 혼잡 해소에 따른 사회적 비용 저감이 수도권 기준 연간 2천700여억 원에 달하는 중요한 교통혁신 과제"라며 "세계적으로 기술 개발과 정부 지원체계 논의가 초기 단계인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선점할 수 있어 1년 내 전문가와 업계 등 다양한 관계자의 의견 수렴을 거쳐 종합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부터 2023년까지 235억 원을 들여 드론택시 기체 개발 연구개발(R&D)도 병행 추진한다. 유·무인 겸용 수직 이착륙 1인 드론 시스템을 만든다. 기체 개발은 산업부가 주도하고 인증체계는 국토부가 맡는다.

드론교통 관련 인천 기업은 이미 국내 최고 수준이다. 인천PAV컨소시엄은 기체 개발 사업의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 컨소시엄은 드론전문기업인 ㈜숨비, 모터전문기업인 ㈜에스피지, 연구기관인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인천테크노파크, 인하대학교 등으로 구성됐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컨소시엄, 유니스트 컨소시엄 등과의 경쟁에서 주관사업자로 선정됐다.

인천PAV컨소시엄은 PAV의 완성체 조립 전 단계까지 도달했고, 현재 부품별 안전성 인증을 진행하고 있다. 2021년까지 인증을 마치면 시운전에 들어간다. 개발 중인 PAV는 1인용으로 시운전 결과 이상이 없으면 2∼8인용 등 다양한 PAV를 만들 계획이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