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밀수·밀입국 등 해상 통한 국제 범죄 올 상반기에마 벌써 193건·308명

2019년 08월 14일(수) 제19면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밀수·밀입국·밀항과 내·외국인이 연계한 범죄 등 해상을 통한 국제범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제범죄 집중 단속으로 193건을 적발해 308명을 검거, 이 중 17명을 구속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검거 건수는 73%, 검거 인원은 40% 증가한 수치다.

가짜 비아그라 밀수입 적발.jpg
▲ 가짜 비아그라 밀수입 적발. /해양경찰청 제공
유형별로는 밀수·밀입국·출입국사범 등 국경 침해 범죄가 55%로 가장 많았고 불량 해양안전용품 유통 등 국민안전 위협사범(22%), 외국환 밀반출 등 국익 훼손 범죄(2%), 외국인 인권 관련 범죄(1%) 등이 뒤를 이었다.

해경은 2015년 4월부터 올해 2월까지 중국에서 인천항으로 들어오는 컨테이너를 통해 현물가 319억 원 상당의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밀수입해 국내에 유통한 혐의(보건범죄 특별조치법 및 상표법 위반)로 중국인 A(44)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공범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지난 4월에는 400억 원대 경제범죄를 저지르고 해외 도피를 시도한 B(49)씨와 5천만 원을 받고 이를 도운 알선책 3명을 밀항단속법 위반 혐의로 붙잡았다.

해경청 관계자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의 특성상 국경범죄는 해상을 통할 가능성이 높다"며 "상반기 국제범죄 단속 대상에 대해 분석을 실시하고, 국경을 넘나드는 범죄와 내·외국인 연계 범죄에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