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심상정, 민주노총 등 찾아 "정의당, 노동자 대변 정당" 與와 차별성 부각

2019년 08월 14일(수) 제2면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정의당 심상정<사진> 대표가 여당과 차별성을 부각하며 노동계 구애 행보에 적극 나섰다.

심 대표는 13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을 방문해 간부들과 간담회를 가진데 이어 이날 오후에는 한국노총과 금융노조를 잇달아 방문해 현장 의견을 경청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차별성을 부각하면서 노동자를 대변하는 정당은 정의당이 유일하다는 점을 강조하려는 취지"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 여당에서 주52시간 근로제 유예 법안을 발의한 데 이어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이후 재계 입장을 들어주며 각종 규제를 완화하려는 신호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노동계의 의견을 들으려고 마련한 자리"라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민주노총 간부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재계는 반일 국면을 이용해 그동안 자기들이 숙원과제로 삼아온 환경·안전·노동 관련 규제 완화를 전면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그런 재계의 요구에 정부가 무분별하게 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어 "정의당 빼고 나머지 정치권, 재계는 한목소리라고 보면 된다"며 "여러 규제 완화, 노동권 후퇴 시도에 대해서는 양대 노총이 자기 목소리를 확실하게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심 대표는 "민주노총 내에서도 노동자들이 자신들의 요구를 대변하는 정치적 힘을 키워야 한다는 것이 대원칙"이라며 "1조합원 1당적 갖기를 제안한다"고 했다.

아울러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됐던 점을 거론하며 "촛불 정권이 들어선 상황이고 백만 노동자를 대표하는 민주노총의 위원장이 이렇게 구금 상태로 있어도 되는지 너무 안타까웠다"고 위로했다.

이 같은 심 대표의 행보는 범여권에서 탈피해 ‘독자 노선’을 가겠다는 취임 일성과도 맥을 같이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최저임금제, 주52시간 근로제, 탄력근로제 등 주요 노동정책 시행 방식 등을 두고 정부여당을 향한 노동계의 불만이 높아진 가운데 정의당의 차별성을 부각하기 위해 ‘노동 이슈’를 집중 공략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