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창부라고 오해 받을까 가족한테도 과거 숨겨… 후유증에 고통의 나날

도의회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여성근로자 실태 조사 완료

2019년 08월 15일(목) 제23면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 제안에 따라 실시된 도의회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 여성근로자 실태조사’가 완료됐다.

도의회 민주당 김경희(고양6)부대표와 대변인단은 14일 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동원 피해 여성근로자에 대한 실태조사 최종보고서가 드디어 완성됐다"고 밝혔다.

도의회 민주당은 "도내 거주하고 있는 생존자 22분 중 10분을 대상으로 개별 심층 인터뷰를 실시해 당시 실태를 분석했다"며 "강제동원 당시의 비참한 현실뿐 아니라 귀향 후 현재의 삶까지 고난의 현대사가 고스란히 담겼다"고 설명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도내 생존한 강제동원 피해 여성근로자 22명 중 인터뷰에 동의한 1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김 부대표는 "실태조사에 따르면 이분들은 10∼15세의 어린 나이에 동원됐다"며 "공부를 시켜주겠다고 속임수를 쓰거나 일정한 할당량을 정해 놓고 면서기와 순사가 함께 나와 강제로 끌고 가는 방식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체구가 작은 어린 소녀들은 궤짝을 놓고 서서 쇠를 두드리고 깎는 고된 노동을 해야 했다"며 "위험한 작업으로 사고를 당하는 경우도 많았고 ‘강제 저축’이라는 명목으로 임금조차 받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실태조사에 따르면 ‘여자정신근로대’의 동원 대상은 주로 10대 초·중반의 소녀들이었으며, 일본 도쿄 아사이토 누마즈 공장, 미쓰비시 나고야 항공기제작소, 후쿠오카현 야하타제철소, 만주지역 방직공장 등에 주요 동원됐다.

해방 이후의 삶도 녹록지 않았다. 일본에서 돌아왔다는 이유로 일본 군인들을 상대한 것으로 오해받아 ‘공창부’라는 비난을 받았으며, 가족에게 과거를 숨기거나 당시의 후유증으로 고통을 겪은 피해자가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 부대표는 "정부는 전국적 생존 피해자에 대한 심층적 조사를 실시해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도의회 민주당도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이분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포괄적 지원을 위해 관련 조례 개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