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평미군기지 안-밖 따로 정화?

"주변 지역 오염 지속적 확인돼" 46개 시민단체, 통합 대책 촉구

2019년 08월 15일(목) 제19면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발암물질로 토양오염이 확인된 인천 부평미군기지의 내·외부를 통합적으로 정화하고, 주한미군에 오염정화비용을 적극적으로 청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부평미군기지맹독성폐기물주한미군처리촉구대책위원회는 14일 성명을 통해 부평기지 내부와 주변 지역을 통합적으로 정화할 계획 수립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지역 46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대책위는 "부평기지 내부 오염이 확산돼 주변 지역이 오염된 사실이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기지 내부에 대한 정화계획만 수립하는 국방부는 환경부와 함께 내부뿐 아니라 주변 지역에 대한 정화계획도 함께 세워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들은 최근 환경오염조사를 통해 부평기지를 관통하는 지하수가 발암물질인 TCE(트리클로로에틸렌)로 오염된 것이 확인됐고, 2012년에는 다이옥신 오염까지 확인된 근거를 들었다. 또 2009년 환경부와 부평구가 공동 조사한 부평기지 주변 지역 토양과 지하수가 TCE, TPH, PCE, 벤젠 등으로 오염된 것이 확인됐다고도 밝혔다.

또 국제환경법상 오염원인자가 원상회복비용과 손해배상금을 부담한다는 원칙에 따라 주한미군에 오염정화비용 청구 등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