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영무 "서해NLL, 국민생명·경제 지키는 선…꼭 지켜야"

2017년 10월 12일(목) 제0면
연합 yonhapnews.co.kr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2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의 확고한 수호 의지를 거듭 천명했다.

 송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 대한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이 ‘백령도와 연평도는 요충지로 화약고가 될 수 있는 지역이다. NLL에 대한 원칙은 무엇이냐’는 질의에 대해 "(서해)NLL은 DMZ(비무장지대) 못지않은 더 중요하다고 볼 수 있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선, 경제를 지키는 선이기 때문에 꼭 지켜야 하는 선"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최근 진행한 서북도서 점령훈련과 패러글라이더를 이용한 연합사 점령훈련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의에 "실제로 서북도서 점령훈련에 도발을 준비한다 하는 측면이 있고, 또 하나는 남한에 대한 위협을 가하는 측면이 있다"면서 "취임하자마자 제일 먼저 서북도서를 가서 완벽한 대비태세를 확인했고 연평도 포격사건 이후 전투준비태세가 얼마나 확장됐는지를 확인했다"고 답변했다.

 송 장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가지면 가장 먼저 빼앗고 싶은 것이 백령도와 연평도라고 전문가들은 본다’라는 이 의원의 주장에 대해 "맞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999년 제1연평해전 때 작전지침이 하달된 것은 먼저 쏘지 말라, 확전하지 말라, 밀리지 말라 등 3가지를 염두에 두며 그때 전력으로 완승했다"며 "이후 몇 번 교전이나 연평도 포격, 천안함 등을 거쳐 우리 준비태세가 완벽히 되어 있다고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