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평군, 강상면 새마을협의회·부녀회 1년 동안 땀 흘린 사업 이익금으로 장학금 전달

2018년 01월 12일(금) 제16면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양평군은 강상면 새마을협의회 및 부녀회에서 지난 한 해 동안 모은 사업 이익금을 통해 저소득 가정 자녀들을 위한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강상면-새마을협의회.jpg
강상면사무소에서 열린 이날 전달식에는 지역 내 저소득 가정 학생 6명에게 30만 원씩 총 18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장학금은 강상면 새마을협의회 및 부녀회에서 1년간 각 마을에서 수거한 헌옷, 공병, 고철, 파지 등을 모아 판매한 수익금으로 마련됐다.

새마을협의회는 지난 2010년부터 교육발전 기금으로 매년 200만 원씩을 꾸준히 기부하는 등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나눔을 실천해 오고 있다.

서영철 협의회장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말고 잘 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노력해 국가와 지역에 도움이 되는 인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새마을협의회는 이날 전달식과 함께 열린 정기총회를 통해 올해 주요사업으로 깨끗한 강상면 만들기, 노인 목욕봉사, 김장나눔 행사, 재활용자원 수거판매 등 올해 봉사활동 계획을 수립했다.

양평=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