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위안부 피해자 ‘한 맺힌 삶’ 영상으로 제작

수원시 ‘안점순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 공개 공식 유튜브 채널·네이버TV 등서 시청 가능

2018년 03월 09일(금) 제13면
강나훔 기자 hero43k@kihoilbo.co.kr
수원시가 수원에 거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90) 할머니의 삶을 다룬 영상 ‘안점순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제작해 8일 공개했다.

안 할머니는 14살 되던 해인 1942년 일본군에 끌려가 3년 동안 끔찍한 고통을 겪었고, 광복 후 다시 1년여를 헤매다가 고향으로 돌아왔다.

30여 년 전부터 수원에 사는 안 할머니는 1993년 ‘위안부 피해 여성’으로 등록됐다.

안 할머니는 영상에서 "억만금을 준다고 해도 내 청춘은 돌아올 수 없다"면서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 곁에 와서 (사과의) 말 한마디라도 하는 게 원칙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이제라도 사죄 한마디 하면 다 끝날 일"이라며 일본 정부의 사과를 거듭 요구했다.

‘안점순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은 수원 iTV 홈페이지(http://tv.suwon.go.kr), 네이버 TV, 수원시 유튜브 채널, 수원시 공식 SNS 등에서 볼 수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 영상물이 피해 할머니들의 가슴에 맺힌 한의 응어리를 조금이라도 풀어 드리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hero43k@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