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인 선거구 아예 ‘0’으로 만든 도의회 단독 처리 논란 획정안 운명 ‘안갯속’

도내 기초의원 선거구 재조정 잡음

2018년 03월 15일(목) 제21면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1-600.jpg
▲ 선거구 획정. /사진 = 연합뉴스
경기도의회가 6·13 지방선거에 적용될 도내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안에 대한 상임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4인 선거구 2곳을 모두 2인 선거구로 조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의 퇴장 속에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단독 처리로 이뤄진 결정이어서 15일 열리는 본회의 최종 통과 여부는 미지수다.

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는 14일 제326회 임시회 2차 회의를 열고 경기도가 제출한 ‘경기도 시·군의회 의원정수와 지역구 시·군의원 선거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을 수정 가결했다.

안행위는 이날 심사 과정에서 경기도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결정한 원안에서 도내 2곳이던 4인 선거구(고양 가선거구·남양주 라선거구) 두 곳을 조정해 각각 3인 선거구와 2인 선거구로 수정했다. 고양의 경우 3인 선거구였던 라선거구를 2인 선거구로 축소하고, 해당 선거구 내 포함됐던 7개 동 중 2개 동(행신1·2동)을 따로 분리해 마선거구를 만들었다.

남양주는 진접읍과 오남읍을 포함하고 있는 라선거구를 4인 선거구에서 2인 선거구로 조정하고, 오남읍을 2인 선거구인 마선거구로 신설했다.

안행위는 "특정 선거구에 행정동이 과다하게 몰려 양질의 서비스 제공이 이뤄지지 못할 것을 우려해 이같이 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도내 4인 선거구는 2곳에서 ‘0곳’이 됐고, 80곳이던 2인 선거구는 4곳이 늘어나게 됐다. 3인 선거구는 74곳 그대로다.

안행위의 이러한 결정은 민주당 재석의원 4명이 모두 퇴장한 가운데 한국당 소속 의원 7명의 찬성으로 이뤄졌다. 한국당은 ‘4인 선거구 재편은 당론에 따른 결정’이라는 입장이다. 안행위 소속 한국당 최호(평택1)대표의원은 이날 심사에서도 "과연 4인 선거구가 주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길인지에 대해서 의문"이라며 "그건 소수 정치권이 원하는 거지 정말 시민들이 원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본회의 개회 전 의원총회를 열고 의견을 수렴한 뒤 개정안 처리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안행위 민주당 간사인 박창순(성남3)의원은 "한국당이 정치적 이유로 선거구를 마음대로 조정했다"며 "의총에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4인 선거구 확대를 요구해 왔던 정의당도 반발하고 나섰다. 정의당 도당 관계자는 "그나마 두 곳에 불과했던 4인 선거구를 모두 없앤 것은 파렴치한 결정"이라며 "도의회 의장 면담과 함께 의회 농성도 불사하겠다"고 주장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