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 카드 만지작

2018년 04월 17일(화) 제1면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인천시가 수차례 개발계획이 무산된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촉진지구를 다시 손질한다.

16일 시에 따르면 동구 재정비촉진 4구역을 존치관리구역으로 변경하는 안을 공고하고 주민 의견을 듣는다. 화평동 300 일원 4만5천291㎡를 기존 주택재개발사업 방식에서 개별사업이 가능한 구역으로 바꾸는 내용이다.

이번 변경은 2015년 해당 구역의 정비구역 해제에 따른 후속 조치다. 4구역은 2010년 재정비촉진계획에 따라 공영개발을 추진했지만 부동산 경기 침체와 사업성·시 재정 부족 등으로 지지부진했다. 2013년 주민 요구에 따라 주택재개발사업으로 계획을 변경했으나 조합 설립 등이 이뤄지지 않아 끝내 해제됐다.

시는 4구역을 정비구역에서 풀어내고도 재정비촉진구역은 유지했다. 지난해까지 재정비촉진사업인 ‘동인천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개발계획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규모 개발계획이 또 한 차례 무산되자 미뤘던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을 추진하는 수순이다. 개발계획에 묶여 낙후된 상태로 방치됐던 원도심을 가로주택, 자율주택 정비사업 등을 통해 정리하겠다는 취지다.

변경(안)에 따르면 공동주택용지 2만6천79㎡가 줄어드는 대신 일반주거용지 2만9천373㎡가 늘어나 개별사업이 가능해진다.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용도도 제2종(1만108㎡), 3종(3만5천183㎡) 일반주거에서 4구역 전체를 준주거로 바꾼다.

계획이 결정되면 동인천역 주변은 1·2구역이 재정비촉진구역으로 남고 3·4·5구역이 존치관리구역으로 구분된다.

이 지역에 대해 시는 ‘재정비촉진지구 사업화 방안 수립 및 동인천역 재정비촉진지구 사업 추진 기본구상·사업 타당성 용역’을 6월까지 진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재정비촉진계획이 변경되면 용역 결과에 입혀 구체적인 사업계획이 나올 예정"이라며 "이번 주민 의견 수렴이 재정비 촉진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의견을 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