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지사 후보 "우리도 있다"

약소정당 예비후보 존재감 알리기 고군분투 버스준공영제·삼성 노조 등 잇단 정책 비판

2018년 04월 17일(화) 제4면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약소정당 소속 경기지사 후보들이 지명도를 확대하기 위해 강도 높게 정책 비판을 하는 등 고군분투하고 있다.

이홍우 정의당 경기지사 예비후보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도의 버스 준공영제와 관련한 수입금공동관리위원회 개최에 대해 "경기도의 버스 준공영제 시행의 근본적인 문제는 버스 준공영제가 시행되기 전까지는 경기도 조례에 의해 구성되는 수익금공동관리위원회가 주요 의사결정을 심의하거나 의결할 수 없다는 데 있다. 그리고 협약은 한 번 맺으면 쉽게 해지하기 어렵다"며 "즉 조례보다 협약이 우선한다는 것으로, 경기도가 민간 버스업체와 맺은 협약에 의해 결정하고 도민의 의사를 무시한 채 밀어붙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후보는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급하게 위원회를 개최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고 싶다. 조례 위반이라는 지적을 벗어나고 싶은 것"이라며 "조례 위반이 아니라면 버스 준공영제 시행 하루 전에 위원회를 개최할 이유가 없다. 경기도의 수입금공동관리위원회 개최는 조례 위반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한 번 시행하면 1년 뒤에야 중지될 수 있고, 막대한 도 예산이 투입되는 버스 준공영제를 시범사업 개념으로 시작한다는 발언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며 "시범사업 개념이라면 충분히 시간을 갖고 토론을 거쳐서 추진했어야 한다. 이것은 선거를 의식해서 선심성으로 추진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민중당 경기도당은 이날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 중앙문 앞에서 ‘노조와해공작 삼성규탄 정당연설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홍성규 경기지사 예비후보는 "압수수색에서 노조파괴문서가 자그마치 6천 건이 나왔다. 단 1건만 나와도 반헌법 범죄행위이며 삼성은 이미 위헌집단"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2월 삼성전자서비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6천여 건에 달하는 ‘노조파괴공작’ 문건을 확보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