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 기초단체장 공천 내일이 분수령

8곳 공천결과 지연에 애간장 전략공천 2곳 추가 지정 관측속
현역단체장 추가 배제에 촉각 경선지역도 대부분 후보 도출

2018년 04월 25일(수) 제21면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1-선거.jpg
▲ 지방선거. /사진 = 연합뉴스, 아이클릭아트 합성 CG
더불어민주당이 아직 도내 8개 기초자치단체 선거와 관련해 공천이나 경선 여부를 확정하지 않은 가운데 26일 대부분 지역의 공천심사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각 지역 선거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24일 민주당 경기도당에 따르면 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1∼4차 공천심사 결과 발표를 통해 도내 31개 기초단체장 선거에 출마할 6명의 후보를 확정지었으며 16개 지역을 경선, 1개 지역을 전략공천지역으로 분류했다.

아직 공천 결과가 확정되지 않은 지역은 성남·고양·안산·남양주·광명·김포·안성·오산 등 8곳으로 26일 공천심사 결과가 발표된다.

이 중 일부 지역은 경선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예견되고 있지만, 각 지역에서는 전략공천지역이 추가 지정될 가능성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1월 전국 246개 기초단체 중 29개 선거구를 전략공천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으며, 이 계획에 따르면 해당 시도의 기초단체 수가 21개 이상인 지역(경기도 31개 시·군)은 3개 지역까지 전략공천이 가능하다. 이 경우 19일 안양이 전략공천지역으로 분류된 만큼 추가로 최대 2개 지역의 전략공천 가능성이 남은 상태다.

이와 함께 고양·안산·김포·오산 등 4개 지역은 현역 단체장이 공천 대상임에도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어 주목을 끈다.

도당 공관위는 재임기간 비리 의혹을 불러일으킨 김성제 의왕시장과 오수봉 하남시장을 공천에서 배제한 바 있고, 남아 있는 현역 단체장 중 일부에 대해서도 추가로 공천을 배제한다는 방침이다.

안산의 경우 제종길 시장이 비교적 안정권에 접어든 것으로 전해졌지만 나머지 3개 지역 단체장에 대해서는 공천심사 결과 발표가 예정된 26일 이전까지 공관위원들 간 치열한 논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경선으로 분류된 대부분의 지역에서도 26일 오후께 경선 결과가 도출될 예정이다.

민주당 도당 관계자는 "남아 있는 현역 단체장에 대한 공관위원들 간 입장이 아직 명확하게 정리되지 않은 상태"라며 "공천이 늦어지면 후보자들이 선거 준비를 하는 데 어려움을 빚을 수 있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심사 결과를 발표한다는 것이 공관위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