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드필더 1명·수비수 4명에겐 우산이 없다

러시아 월드컵 D-28… 포지션별 생존 경쟁 스타트

2018년 05월 17일(목) 제15면
연합 yonhapnews.co.kr
PYH2018051405510001300.jpg
2018 러시아 월드컵 출전 티켓을 잡기 위한 생존경쟁이 시작된다. 한국 축구대표팀 소집 대상 28명은 21일 낮 12시 서울시청 광장에 처음으로 모인다. 신 감독은 28일 온두라스(오후 8시 대구스타디움), 6월 1일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와 평가전을 치른 후 6월 3일 출국 직전 5명을 제외한 23명의 최종 명단을 확정한다.

최대 관심거리는 소집 선수 중 최연소인 이승우(20·엘라스 베로나)가 경쟁을 뚫고 러시아행 티켓을 끊을지 여부다. 이승우(1998년 1월 6일생)가 월드컵 본선에 서면 20세 6개월로 역대 네 번째 최연소 출전 선수가 된다.

성인 대표팀 경력이 전무한 이승우가 선배들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을지는 장담할 수 없다. 이승우는 "대한민국 최고의 선수들만 모여 있는 곳인 만큼 형들에게 많이 배우고 발전하겠다. 1분이라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모든 것을 걸고 뛰겠다"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승우는 미드필더 부문에서 이청용(30·크리스털 팰리스), 주세종(29·아산), 문선민(26·인천)과 생존게임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

신 감독은 골키퍼(GK) 3명과 공격수(FW) 4명, 미드필더(MF) 9명, 수비수(DF) 12명을 소집했다. 3월 유럽 원정 평가전 때 엔트리(골키퍼 3명, 공격수 4명, 미드필더·수비수 각 8명)를 기준으로 미드필더가 8명 안팎으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미드필더 1명, 수비수 최대 4명의 탈락자가 나올 수 있다는 의미다.

미드필더가 수비수보다 생존 확률이 높은 포지션이지만 경쟁 상대가 쟁쟁해 변수는 크다. 미드필더 포지션의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 정우영(29·빗셀 고베), 권창훈(24·디종), 구자철(29·아우크스부르크), 이재성(26·전북)은 신 감독의 두터운 신임을 받아 러시아행 티켓을 사실상 예약했다. 따라서 이승우는 이청용, 주세종, 문선민과 함께 탈락 후보군에 포함돼 미래를 장담할 수 없다.

이청용은 두 차례 월드컵(2010년 남아공 대회, 2014년 브라질 대회) 출전 경력이 있다. A매치 8경기에 출전한 주세종과 국내 K리그에서 물오른 득점력을 자랑하는 ‘스웨덴 리그 경험자’ 문선민도 만만찮은 기량을 가졌다.

이승우는 지난해 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출전했고, 올해 이탈리아 세리에A 데뷔 후 득점을 기록했다. 이승우로선 두 차례 국내 평가전과 소집 후 훈련기간을 통해 믿음을 심어 줘야 바늘구멍을 통과할 수 있다. 한준희 KBS 축구 해설위원은 "기존 대표팀 선수 중에 부족한 스타일인 공을 달고 달릴 수 있는 드리블러가 합류했다는 점에서는 요긴한 조커 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수비수 포지션 가용인원은 최종 엔트리 (23명)기준으로 8명 안팎이다. 이번 소집명단엔 12명이 포함돼 최대 4명을 솎아낼 가능성이 크다. 중앙수비 핵심인 장현수(27·FC도쿄), 김영권(28·광저우)과 김민우(28·상주), 박주호(31·울산), 이용(32·전북) 등 5명은 최종 엔트리 경쟁에서 안정권으로 분류된다. 이에 따라 재활 중인 김진수(26·전북)를 비롯해 오반석(30·제주), 권경원(26·톈진), 홍철(28·상주), 정승현(24·사간도스), 윤영선(30·상무), 고요한(30·서울) 등 7명은 4명 안팎의 탈락 명단에 들지 않기 위한 피 말리는 경쟁을 이어갈 수밖에 없다.

/연합뉴스
골키퍼 3명 소집 공격수 4명 소집 미드필더 9명 소집 수비수 12명 소집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