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남춘號 협상력 첫 시험대는 해양·항만

항운·연안아파트 이전 문제 놓고 해수부와 담판 요구 시위 한 달째
준설토 투기장 소유권 등도 시급 유동수 인수위원 "큰 그림 그려야"

2018년 06월 22일(금) 제1면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1-600.jpg
▲ 인천시 중구 항운아파트. /사진 = 기호일보 DB
해양수산부 출신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의 첫 시험대는 해양항만 현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지난 20일 인천교통공사에서 진행한 첫 업무협의에서 시의 장기 현안인 항운·연안아파트 이전과 준설토 투기장 문제를 화두로 꺼냈다.

이 사업들은 정부기관과의 이견으로 제자리걸음이다. ‘해수부 출신 전문가’임을 자처한 박 당선인의 정책 협상력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2006년 결정된 중구 항운·연안아파트 이전은 시와 인천해양청이 아암물류2단지(송도 9공구)와 북항 일대 소유 토지를 맞바꾸는 데까지 합의를 이끌어 냈다. 하지만 토지 교환 기준 가격을 공시지가로 보는 시와 감정평가액 적용을 주장하는 해양청의 주장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이주 대상 1천275가구의 주민대표는 시장이 나서서 해수부 최고 책임자와 담판 짓기를 요구하는 시위를 한 달째 하고 있다. 이전 대상지인 송도 주민들의 반발도 있어 양 주민 간 갈등 해결 방안 제시도 과제로 꼽힌다.

준설토 투기장 소유권을 해수부에서 시로 이전하는 문제 역시 실타래 풀기가 만만치 않다. 민선6기는 영종도 제2준설토 투기장 422만㎡의 소유권 이전을 목표로 해수부 설득에 나섰지만 뾰족한 수를 찾지는 못했다. 준설토 투기장이 인근의 해양환경과 생태계 훼손으로 얻게 된 자원인 만큼 개발이나 활용이 지역사회를 위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유동수 민선7기 인수위원은 "준설토 투기를 통해 새로운 토지가 생겼고 앞으로도 생길 예정인데, 활용 방안이 필요하다"며 "인구계획과 구조 변화에 따라 큰 그림으로 도시계획을 만들어야 인천의 미래 성장 모습과 일치할 것"이라고 문제의식을 같이 했다.

이 밖에 도시철도 1호선 국제여객터미널 연장 사업이 항만과 연계한 민선7기 과제로 거론된다.

시는 송도랜드마크시티∼아암물류2단지∼국제여객터미널(약 3㎞) 연장 구간이 항만구역 내에 설치되는 점을 들어 국비 지원을 요청해 왔다. 사업비는 역사를 1개 지으면 4천200억 원, 2개 지으면 5천130억 원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해수부는 ‘제3차 전국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에 신국제여객터미널 철도 연장을 반려했다. 교통수요를 감안하면 도시철도법에 따라 건설해야 한다는 이유다.

따라서 전임 시장들이 해결하지 못한 근거 법안 마련과 해수부 설득을 민선7기 시정부가 해낼 수 있을지에 지역사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