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라소각장 현대화사업 놓고 갈등 인천시 "민관협의체 만들자" 제안

주민 반대 vs 증설 시급… 지원책 등 논의창구 구성 계획

2018년 11월 01일(목) 제3면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소속  지역주민들이 31일 인천시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내구연한이 만료된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 폐쇄와 구글·LG가 진행 중인 청라 G-시티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며 시장실 앞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소속 지역주민들이 31일 인천시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내구연한이 만료된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 폐쇄와 구글·LG가 진행 중인 청라 G-시티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며 시장실 앞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가 청라 소각장 현대화사업을 민관 협의 테이블에 올린다.

시에 따르면 31일 진행된 청라 주민 면담에서 박남춘 시장이 청라 소각장 민관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소각장 증설을 반대하는 주민 의견과 내구연한이 지난 소각장 현대화사업의 시급성이 충돌하고 있어서다.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청라 소각장의 즉시 폐쇄를 요구했다. 증설에 대해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으로 선을 그었다.

이에 반해 소각장의 내구연한이 2015년 종료된 상황에서 대보수를 서둘러야 한다는 요구도 크다. 현재 소각장의 처리용량은 420t이다. 2020년 처리구역의 인구는 171만 명(하루 폐기물 발생량 22만1천550t)에 달해 하루 739t의 처리시설이 필요하다.


협의체는 이같이 다양한 요구와 필요를 조율할 논의 창구의 성격이다. 구성원은 대표성이 있는 청라지역 다수의 주민단체와 시·구의원, 환경단체, 전문가, 시 관계자 등이 될 예정이다. 협의체가 구성되면 청라 소각장 사업 전반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하루 750t 규모(250×3기)로 대보수하는 계획에 대해 방식과 증설 규모에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시가 11월부터 진행하는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도 협의체와 지속적으로 의견을 교환한다. 기본계획 용역은 1년가량 진행된다.

그 기간 협의체는 환경피해를 최소화할 방안과 주민들에게 혜택을 주는 지원책 등을 주요하게 다룰 계획이다.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편익시설을 설치하거나 소각장에서 나오는 열을 난방용으로 사용하게 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김은경 대변인은 "면담에서 박 시장이 다양한 주민들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만들어 논의하자고 제안했다"며 "추진 과정에서 협의체의 이야기를 들어가면서 청라 소각장 현대화 문제를 풀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라 G-시티 사업과 관련해서는 인천시와 인천경제청, 한국토지주택공사, 청라 주민들과 토론회를 열어 개발 방향에 대한 입장을 확인하기로 주민대표와 합의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벼엉신인천 2018-10-31 22:53:17    
20년을 불이익과 고통속에 지내왔는데
송도소각장은 없애기로 결정나고 청라소각장은 다시 고통속에 증설이라는 인천시의 편파적인 발상은 어디서 나오는것인가.누구를 위한 시장인가 송도를 위한 시장이고 송도대변인인가 당신들은 인천시장이고 인천대변인이지 송도를 위해서만 일하는사람이 아니란걸 알아주기바란다.
차별없는 인천에서 살아보고싶다.
175.***.***.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