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3년 도예 인생’ 걸작 만든 기법 공개

‘여주 3호 도예명장’ 단아 박광천 도문화의전당서 오늘부터 전시회

2018년 11월 09일(금) 제13면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 단아 박광천(왼쪽) 명장과 사진 우측 박수동 전원도예연구소장이 조선백자 작품을 들어보이고 있다.  <여주시 제공>
▲ 단아 박광천(왼쪽) 명장과 박수동 전원도예연구소장이 조선백자 작품을 들어보이고 있다. <여주시 제공>
여주시 3호 도예명장인 단아 박광천의 ‘조선백자와 한국화의 만남’전이 9일부터 15일까지 경기도문화의전당 빛나는갤러리에서 열린다.

‘흙·불을 만나다’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도예전은 전원도예연구소가 주최하고 여주시와 서초포럼, 가현세무법인, 인정종합건설, 혜화통상, ㈜전한, 폴리라인, 초록유통, 농성원푸드, 깨끗한물티슈 샤인, 라파오(영통점)가 후원한다.

한국화와 조선백자의 만남을 통해 최성근 전원도예연구소 수석큐레이터와 함께 하는 도자이야기, 조선백자의 멋과 향연(화필기법 시연 및 체험), 조선백자의 발현(물레 시연 및 체험), 흙·불을 만나다(도예 작업 과정 영상물 상영) 등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문화재 화공 164호 이인호 선생을 사사한 박 명장은 여주에서 태어나 올해로 43년 도예 외길 인생을 걸어온 도예명장이다. 그는 생명의 근원 쌍태동호, 밤의 제왕 부엉이 문 접시, 조선백자 천지호, 상감철화화장토 백호민화도용준, 상감철화화장토 십장생, 상감철화화장토 취매도, 백자청화 연문호 등 생동감 넘치는 그림들로 한국의 미를 고스란히 도자기에 담아내고 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