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경제자유구역 3대 문제 해결" 청라·영종·송도 주민 연합 출범

2019년 01월 08일(화) 제19면
장원석 인턴기자 stone@kihoilbo.co.kr
▲ 송도·영종·청라지역 주민대표들이 7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IFEZ 총연합회 출범 선포 및 현안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송도·영종·청라지역 주민대표들이 7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IFEZ 총연합회 출범 선포 및 현안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청라·영종·송도 등 인천경제자유구역 주민들이 새로운 단체를 구성해 각 지역 현안의 빠른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경제자유구역총연합회(IFEZ총연)는 7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경제자유구역이 안고 있는 3대 현안 등의 해결을 위한 활동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IFEZ총연이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해결을 요구한 3대 현안은 ▶경제청 정책의 연속성을 위한 경제청장 3년 임기 원칙 준수 ▶원도심 집중 정책에 따른 경제청 조직 약화 등 경제구역 소외 반대 ▶이관된 자산 반환과 미매각 토지 자산이관 취소 등이다.

특히 이들은 "경제청 수장의 잦은 교체는 산적한 현안 해결에 가장 큰 걸림돌"이라며 "정책과 개발 등 각 현안 해법을 연속성 있게 추진할 수 있도록 임기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통 현안과 별도로 각 지역별 현안 해결 요구도 이어졌다. 청라는 시티타워 건립 및 청라국제업무지구 개발에 대한 경제청의 적극적 시행 자세를, 영종은 종합병원 설립과 수도권 통합환승 할인 및 금산나들목 진출로 개설을, 송도는 인천타워와 센트럴파크 주변 회오리 건물(주상복합건물) 건립계획 재가동 등을 각각 요구했다.

그러면서도 IFEZ총연은 최근 지역 간 벌어지고 있는 ‘민-민 갈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얼마 전 일부 청라 주민들이 진행한 ‘김진용 경제청장 자진 사퇴 요구’ 온라인 청원은 송도와 청라 주민 간 갈등으로 번지기도 했다.

송도입주자연합회장이기도 한 안병은 IFEZ총연 고문은 "연합회 출범은 특정 단체와 대결하거나 제압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기존 단체들의 활동이 실질적으로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지 고민해 보면서 주민과 주민, 주민과 기관이 소통하는 계기로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장원석 인턴기자 stone@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