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승태 혐의 부인, 어제와 같은 반응으로, 강특보 '띵동' 소리에 버럭하기도

2019년 01월 11일(금) 제0면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양승태 혐의 부인, 어제와 같은 오늘... 강특보 '띵동' 소리에 나오기도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조사를 마쳤다.

'사법농단' 관련 의혹 사건의 중심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은 이날 재판개입 관련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 혹은 책임을 인증하지 않는듯한 진술을 했다고 한다.

thBRHJOWI0.jpg
▲ 양승태 혐의 부인

여전히 변함없는 '혐의 부인'을 하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해 네티즌들은 "id***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함" "ig** 사법부 똑바로 하세요" 드으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얼마 전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찾아간 강유미가 주목받는다.

당시 '강특보' 강유미는 과감하게 벨을 눌렀는데, 뜻밖에도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직접 나왔다. 그는 과감하게 질문을 했지만 야단을 맞는 듯이 물러나야 했다.

이밖에도 권성동 의원을 찾아가 돌직구를 날리고,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다스는 누구껍니까'라고 말한 점 등이 화제가 된 바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