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배 쉬운 잎새버섯 신품종 ‘대박’ 경기농업기술원, 지역 농가 보급

2019년 01월 28일(월) 제6면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경기도농업기술원은 기능성이 높고 재배가 쉬운 잎새버섯 신품종 ‘대박’을 올해부터 농가에 본격적으로 보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잎새버섯은 식미가 담백하고 식감이 좋으며 기능성이 높아 최근 버섯재배농가와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발아나 생육이 잘 안 되는 등 재배가 까다로운 문제점이 있어 도농기원은 이를 보완하고자 신품종 개발 연구에 착수, 2016년 안정재배기술 매뉴얼 개발을 통해 2017년 우수 품종 ‘대박’ 육성에 성공했다.

도농기원은 신품종 ‘대박’을 농가에 본격적으로 보급하기 위해 지난 25일 종균업체와 대상 품종의 종균을 증식·생산·판매할 수 있는 권리를 갖는 품종보호권 통상실시를 체결했다.

‘대박’은 기존 품종보다 발생이 잘 되고 수확량이 1천100㏄병당 139g으로 높으며, 발생 및 생육 환경 변화에 덜 민감해 재배가 비교적 수월하다. 병 및 봉지재배 모두 가능하기 때문에 기존 느타리버섯 재배농가도 추가 시설 투자 없이 재배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특히 ‘대박’은 느타리버섯 대비 혈중콜레스테롤 저하 기능이 있는 나이아신과 발육 촉진 기능이 있는 비타민B2, 필수아미노산(라이신, 루신 발린, 이소루신) 함량이 많아 기능성이 높다.

김석철 도농기원장은 "‘대박’이 농가에 보급되면 현재 느타리버섯 등 과잉생산되는 버섯을 일부 대체할 수 있어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으로써 농가소득 안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노훈 기자 nhp@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