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 소형 레저선박 검사센터 유치해야"

2019년 02월 22일(금) 제3면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인천시에 수도권 거점 소형 레저선박 검사센터를 유치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천연구원이 21일 발표한 ‘수도권 거점 소형 (레저)선박 검사센터 조성 기초연구’ 결과 보고에서 따르면 13%의 소형 선박이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 있다.

최근 해양레저 수요와 해양사고가 늘면서 수도권 해양레저산업 활성화 및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망 구축이 필요한 시점이다. 소형 선박 검사센터를 유치하면 안전 대응체계 구축과 함께 선박 운용 관련 원스톱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현재 선박검사는 선주가 검사를 의뢰하면 검사원이 해당 지역에 방문하는 방식이다.

검사원이 수시로 도서 지역 등 불특정한 위치로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효율성과 효과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연구에서는 센터 유치가 해양도시 인천이라는 위상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봤다. 연관 산업을 통한 사회경제적 파급효과도 기대했다.

강동준 인천연구원 연구위원은 "인천 내 소형 선박 검사센터 유치는 무엇보다 공청회나 설명회, 홍보자료 구축 등 시민 공감대 형성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