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생애 처음으로 ML 이주의 선수상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다섯 번째

2019년 05월 15일(수) 제15면
연합 yonhapnews.co.kr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생애 처음이자 한국 선수 5번째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이주의 선수상’을 받았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4일(한국시간) 5월 둘째 주 이주의 선수로 내셔널리그 류현진, 아메리칸리그 마이크 파이어스(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류현진은 두 번의 선발 등판에서 17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고, 15개의 삼진을 잡는 동안 볼넷은 단 1개만 허용했다"며 한 주간의 활약상을 소개했다.

류현진은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완봉승을 거뒀다. 13일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에서도 8이닝 동안 1피안타 9탈삼진 1볼넷 무실점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특히 8회 1사까지 노히트노런을 기록하는 등 완벽한 모습을 뽐냈다.

올 시즌 다저스 선수가 이주의 선수상을 받은 건 4월 첫째 주 코디 벨린저 이후 두 번째다. 류현진에 앞서 역대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이 상을 받은 선수는 4명에 불과하다.

2000년 9월 넷째 주 박찬호(당시 다저스·내셔널리그)가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선정됐고, 뒤이어 2002년 7월 둘째 주 김병현(당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내셔널리그)이 이 상을 받았다.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는 2010년 4월 둘째 주, 2010년 9월 셋째 주까지 한국 선수 최초로 두 차례 선정됐다. 당시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뛰었다. 가장 최근에는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가 2016년 9월 둘째 주 내셔널리그 수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